REAL FOODS > 내추럴푸드
김치ㆍ된장 자주 먹으면 성인아토피 위험 44% 감소
2015.12.07.
- 유산균 등 발효 미생물이 면역 세포 수 늘리고 비타민 B12 등 합성
- 계명대ㆍ호서대 연구팀, 성인 약 1만명 조사결과 국제학술지에 발표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김치ㆍ된장 등 전통 발효식품을 즐겨 먹으면 성인의 아토피 피부염 발생 위험을 44%나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계명대 식품보건학부 배지현ㆍ호서대 식품영양학과 박선민 교수팀이 보건복지부 2012∼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의 원자료를 토대로 각종 식품과 아토피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밝혀졌다. 

연구결과는 영양학계의 유명 학술지인 ‘뉴트리션 리서치’(Nutrition Research)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이 19세 이상 성인 남녀 976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김치ㆍ된장ㆍ청국장ㆍ발효 해산물ㆍ막걸리ㆍ맥주 등 발효식품을 월 92회 이상 먹는 사람은 월 54회 미만 먹는 사람에 비해 성인 아토피에 걸릴 위험이 44% 낮았다.

배 교수는 “김치ㆍ된장ㆍ청국장 등 우리 전통 발효음식이 건강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들이 나타난 결과”라며 “세균ㆍ효모 등 살아있는 미생물, 즉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와 발효 과정에서 생기는 대사산물이 아토피 예방ㆍ완화를 도울 것”이라고 추정했다.

발효 미생물을 통해 김치ㆍ된장 등에 들어 있는 단백질이 분해되면서 생기는 일부 펩티드들도 면역 관련 단백질인 IgA(이뮤노글로블린A)를 만드는 세포의 숫자를 늘리고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의 일종인 대식(大食)세포의 활성을 높여신체의 면역 시스템을 강화한다. 한국의 전통 발효식품이 감염성 예방에 효과적일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연구팀은 “전통 발효식품을 섭취한 사람의 몸 안으로 들어간 발효 미생물들이 비타민 Kㆍ비타민 B12 등 식물성 식품에선 거의 얻기 힘든 비타민을 합성한다”며 “이런 비타민들도 아토피 예방 등 건강 효과를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김치에 함유된 유산균 중 하나인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CJLP133는 아토피 완화에 효과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이 유산균을 ‘피부 면역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인정했다.

김치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을 실험동물인 생쥐에게 먹였더니 아토피가 억제됐다는 연구결과도 나와 있다. 연구팀은 락토바실러스 파라카세이ㆍ락토바실러스 락티스ㆍ락토바실러스 아시도필루스 등 다른 유산균도 장(腸) 속 세균 환경을 개선해 아토피 환자의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커피ㆍ초콜릿ㆍ아이스크림의 빈번한 섭취(월 168회 이상)가 성인 아토피 발생 위험을 47%나 낮춰준다는 것(월 48회 미만 섭취하는 사람 대비)도 이 연구를 통해 밝혀진 흥미로운 결과다.

배 교수는 “커피에 든 클로로겐산 등 항산화 성분이 피부 염증을 억제한 덕분으로 추정된다”며 “연구 대상자들이 즐긴 커피의 종류(원두커피ㆍ커피믹스 등)를 파악하지 못해 구체적으로 어떤 성분이 성인 아토피를 억제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 연구에선 고기ㆍ가공육을 월 80회 이상 섭취한 사람의 아토피 발생 위험이 월 44회 미만 섭취한 사람보다 2.42배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채소ㆍ과일ㆍ콩ㆍ해산물ㆍ해조류의 섭취와 아토피의 상관관계는 드러나지 않았다. 배 교수는 “한국 성인에게 서구식 식생활은 아토피의 위험 요인인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가 지적한 식품들이 아토피와 인과관계가 있는 것은 아니고 상관성을 보인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kty@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