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생생건강 365] 현대인을 괴롭히는 적, 퇴행성 관절염
  • 2015.03.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특별히 다친 기억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무릎이 붓고 통증이 생긴다면 관절염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특히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 질환 중 가장 흔한 것으로 골관절염, 노인성관절염 등의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며, 최근에는 외상 이후에 젊은 연령층에서도 발생할 수 있어 골관절염이라는 용어로 통일되고 있습니다.

이 질환은 뼈의 말단 부위를 덮고 있는 관절 연골에 변화가 생기면서 연골이 소실돼 얇아지고, 관절면이 거칠어져 주변의 염증 반응으로 인한 관절의 통증이 발생하게 됩니다. 

관절염의 치료는 아직까지 완치가 목적은 아니며, 대부분 증상의 완화와 악화 방지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초기나 중기의 퇴행성 관절염은 소염제 등과 같은 약물 치료와 더불어 연골 주사나 증상이 심할 경우 스테로이드 주사 등을 시행할 수 있으며, 보조기구를 사용하거나 하지 근력 강화 운동, 달리기 등의 적당한 유산소 운동으로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습니다. 말기의 경우는 환자의 나이 등을 고려해 하지 절골술이나 인공관절 치환술을 시행함으로써 통증이 없는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도움말:고려대학교 정형외과 김재균 교수>

kty@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