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내추럴푸드
  • 서러운 복부비만, 미세먼지도 취약…뱃살 빼는 음식은?
  • 2017.05.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화창한 봄날의 불청객,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이다. 매일 아침 집을 나설 때마다 많은 사람들이 ‘오늘의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해 ‘실시간 검색어’에 올릴 만큼 최악의 날들을 보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최근 복부비만을 가진 사람들이 미세먼지에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교수팀(김현진·박진호·조비룡·김종일)은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서울대병원 건강검진센터를 방문한 남성 1876명을 대상으로 사는 곳의 미세먼지 농도와 복부지방·폐활량 등의 상관관계를 조사, “복부비만이 미세먼지로 인한 폐 기능 저하에도 영향을 끼친다”고 밝혔다.

‘국제비만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Obesity) 최근호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평균 허리 둘레 98㎝로 복부비만을 가진 그룹(190명)은 미세먼지 농도가 약 10㎍/㎥ 증가할 때마다 폐활량 지수가 10%씩 떨어졌다. 반면 평균 허리 둘레 87㎝로 복부비만이 미미하거나 아예 없는 그룹(1686명)은 동일한 미세먼지 농도 노출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폐 기능 저하가 관찰되지 않았다.

김현진 교수는 “지방세포는 몸에 염증을 유발하는 물질(인터루킨-6)을 분비하고, 대기오염은 기도 등 호흡기에 해로우므로 이 둘이 합쳐지면 더 심각한 폐 기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복부비만이 있는 사람들은 호흡기질환, 심뇌혈관질환에 걸릴 확률이 보통 사람보가 높다. 특히 요즘처럼 미세먼지가 심한 날엔 가급적 노출을 최소화하면서 복부지방을 줄이기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 뱃살을 줄이기 위해선 적절한 유산소 운동과 충분한 수면, 거기에 식단 조절도 빼놓을 수 없다. 복부지방을 줄이는 데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소개한다.

1. 우유

우유는 뱃살을 줄이는 데에 도움이 되는 의외의 식품이다. 지난 2010년 미국 앨라배마 대학(University of Alabama)에서 진행된 연구에선 폐경 전 여성들의 경우 칼슘이 풍부한 식품을 섭취하자 지방 비율이 놀랍도록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섭취하는 칼슘 100mg당 1인치의 지방이 줄었다. 연구팀에 따르면 칼슘의 섭취로 복부조직과 주변에 쌓여있는 나쁜 물질이 제거돼 복부지방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유에는 100g당 105mg의 칼슘이 들어있다. 치즈엔 100g당 503mg의 칼슘이 들어있다.

2. 생선

고등어, 연어 등의 생선은 오메가-3가 풍부하다. 다수의 연구에 따르면 오메가-3가 부족할 경우 뇌가 조절하는 생체 리듬이 완전히 틀어져 멜라토닌의 생성에 변화를 일으킨다. 멜라토닌은 내분비선에서 생성되는 호르몬으로 낮과 밤의 길이나 계절에 따른 일조시간의 변화를 감지해 생식활동의 일주성, 연주성 등 생체리듬에 관여한다. 수면 호르몬이 부족해지면 불면증이 따라오고, 불면증이 생기면 잠 자는 동안 연소되는 칼로리가 없어 당연히 살이 찌게 된다. 생선에 다량 함유된 오메가-3가 이 같은 생체 리듬을 맞춰주는 데에 도움이 된다. 또한 오메가-3 지방산은 심장 건강을 지켜줄 뿐 아니라, 치매 위험을 낮추고, 체중감량에도 탁월하다. 특히 단백질이 풍부해 지방, 탄수화물을 섭취하는 것보다 더 많은 칼로리를 태울 수 있다.

3. 보이차
중국의 보이차도 체지방 관리에 탁월한 효능을 가진다. 보이차에 함유된 폴리페놀의 일종인 ‘갈산’이 췌장에서 분비되는 효소인 ‘리파아제’의 활동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리파아제는 우리 몸으로 들어온 지방을 분해시켜 체내로 흡수되도록 하는데, 갈산이 이 작용을 방해해 체지방이 쌓이는 것을 억제한다. 실제로 연구 결과를 통해 이 같은 효능이 입증됐다. 2011년 영양연구학회지에 게재된 연구에선 비만 성인 36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18명에게는 12주간 매일 보이차 추출물 1g을 마시게 하고, 다른 한 그룹(18명)은 마시지 않도록 했다. 두 그룹 모두 매일 1800㎉의 음식을 섭취하게 한 결과, 실험 8주 후부터 보이차를 마신 그룹이 보이차를 마시지 않은 그룹에 비해 체중이 꾸준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이차를 마시기 시작한 12주 후부터는 내장지방이 보이차를 마시기 전과 비교했을 때 평균 8.7% 감소했다.

4. 통곡물
통곡물은 정제된 곡물에 비해 단백질, 미네랄, 각종 비타민과 항산화제를 많이 함유하고 있다. 단백질이 많은 식품을 먹는 것은 뱃살을 줄이는 데에 필수적이다. 특피 통곡물은 식이섬유가 풍부해 비만 예방에도 좋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데에도 효과가 있다. 영국 에버든대학 약학과 프랭크티에스 교수팀이 40~65세 영국 남녀 2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6주 동안 통곡물을 먹게한 그룹은 총 콜레스테롤 수치가 3%나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곡물에 함유된 비타민B와 비타민D가 혈압을 낮추고, 식이섬유가 콜레스테롤과 지방의 체내 흡수를 막기 때문이다.

5. 블루베리

블루베리가 최근 다시 뜨고 있다. 대표적인 항산화 식품으로 비타민과 각종 무기질 등 영양소를 고루 갖추고 있을 뿐 아니라 안토시아닌 성분이 시력 보호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특히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블루베리는 안구건조증 예방에도 좋아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거기에 복부지방을 줄이는 데에도 탁월한 식품이 바로 블루베리다. 블루베리의 다이어트 효과는 쥐 실험을 통해 입증됐다. 미국 아칸소 아동 영양센터 연구진이 살이 찐 쥐에게 블루베리가 함유된 음식을 지속해서 공급한 결과, 쥐의 복부 지방이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shee@heraldcorp.com
[지금뜨는 리얼푸드]
피곤하긴 한데...커피 말고 뭐 없을까?
물 마시기 너무 힘든 당신...이건 어때요?
82년생 몸짱, 그녀가 먹으면서 하는 몸매관리법
에너지드링크 때문입니다
대세인 유산균, 매일 먹으면 좋은 이유
이곳에 가면 지드래곤을 볼 수 있나요?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