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한국인 식습관은 청개구리?
  • 2018.0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만성질환 발병과련 WHO 권장음식 덜 먹고, 피할 음식 더 먹고
-호두 등 견과류는 섭취량 권장량 절반
-콜라 등 가당음료는 과다


[리얼푸드=박준규 기자] 한국인들은 만성질환과 연관된 권장음식은 덜 먹고, 피할 음식은 상대적으로 훨씬 많이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건강식습관과는 거리가 먼 것이다. 특히 만성질환 발병과 직결된 13가지 음식 중 견과류와 채소 등의 권장음식 섭취량은 기준에 미치지 못했다. 반면 콜라나 소시지 등 가당음료, 가공육의 섭취량은 기준치를 훨씬 넘어섰다.

질병관리본부가 2007∼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5∼74세 성인 4만1656명의 식습관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내용은 질병관리본부 ‘주간 건강과 질병’ 최근호에 실렸다. 이번 연구는 만성질환 발병과 직결된 13가지 음식의 섭취량이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기준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것이다. WHO는 만성질환 예방을 위해 과일·채소 등 9가지를 많이 섭취해야할 음식으로, 가공육·가당음료 등 4가지를 적게 먹거나 안 먹어야 할 음식으로 제시하고 있다.





한국인은 WHO의 최소 섭취 권고량 이상 먹는 음식은 3가지에 그쳤다. 구체적으로는 ▷식이섬유 ▷등 푸른 생선의 오메가-3 지방산 ▷콩·옥수수 등의 식물성 기름의 다가불포화지방산 등이었다.

반면 호두나 잣 등 견과류와 씨앗류, 칼슘 등은 권고치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현미나 잡곡 같은 거친 음식은 남성이 하루에 17.6g, 여성이 16.5g을 섭취했다. 이는 권고치(100∼150g)의 10%를 겨우 넘긴 수치다.

우유는 남성 섭취량이 53.3g, 여성이 54.7g 정도였다. 권고기준은 하루 350∼520g이다.


하지만 WHO에서 적게 먹도록 권하는 햄·소시지 등의 가공육, 콜라·사이다 등의 가당음료, 붉은 고기의 섭취량은 모두 기준치를 넘어섰다.

햄·소시지 등의 가공육류는 남성이 1일 8.7g, 여성이 6.5g을 먹고 있었다. 권고치 하루 0~4g이다. 콜라 등의 가당음료(권고치 0∼5g)는 남성이 299.2g, 여성이 208.8g을 먹어 기준치를 훨씬 초과했다.

붉은 육류인 적색육도 하루 권고치는 18∼27g이지만 남성이 74.8g, 여성이 46.7g을 먹었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적색육, 가공육, 가당음료의 섭취 행태가 악화하고 있음을 적시하는 한편, 식이 요인이 흡연ㆍ음주보다도 만성질환 질병 부담에 대한 기여도가 높은 만큼 식이 행태 개선을 위한 노력이 필요할 것을 강조했다.

nyang@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 고소한 땅콩버터, 의외의 쓰임새
젊음의 씨앗을 '맛있게' 먹는 7가지 방법
내 몸을 지켜주는 생명주스, 비트.
단 음식 어떻게 줄여? 일상속 실천 방법
한겨울, 다이어트 짱인 슈퍼씨드 4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