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우리나라 일반성인, 비타민D 햇빛만으로는 절대 부족”
  • 2018.03.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나라 성인의 80~90%는 비타민 D 부족 또는 결핍 상태라는 진단이 나왔다. 최근 대한갱년기학회 동계워크샵에서 발표를 맡은 국제성모병원 황희진 교수에 따르면 “비타민 D는 뼈 건강 뿐만 아니라, 낙상 방지, 비특이적 근골격계 통증, 자가면역 질환, 일부 암, 심장질환, 사망률, 인지기능, 구강 건강, 우울증에도 좋은 영향을 끼친다” 라며 “우리나라 일반성인의 경우 비타민D가 부족한 상태로 결핍시 다양한 방법으로 이를 보충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비타민D가 우리 몸에 부족한지 여부는 간단한 혈액 검사를 통해서 확인 가능하다. 혈중 비타민 D 농도는 최소 30 ng/ml 이상이 되어야만, 뼈 건강 및 부가적인 이득을 얻을 수 있는데, 특히 일부 암에서 발생을 줄여주는 데 도움을 받으려면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40-60 ng/ml 은 유지해야 한다. 비타민 D가 이렇게 다양한 효과를 나타내는 이유는, 비타민 D 수용체가 거의 모든 조직, 세포에서 발편해서 다양한 생리작용에 관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비타민 D 부족상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30ng/ml 미만 기준시, 남성 86.8%, 여성 93.3%에서 비타민 D 부족을 나타냈는데, 특히나 젊은 층에서 부족이 더 심하여서 향후 건강상의 큰 위협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황교수는 “비타민 D 부족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햇빛만 쐬면 충분하지 않냐는 질문을 하지만, 실제로 농업에 종사하는 분들도 비타민 D 부족한 경우가 많다면서 햇빛만으로 충분하지 않다.”면서 기상청에서 발간한 기상기술정책 2010년 12월호에 실린 논문을 인용하여 북위 35도 이상 지역의 겨울(10월에서 3월)에는 비타민 D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자외선이 지표에 거의 도달하지 못함을 강조했다.

비타민 D가 풍부한 식품으로는 대구 간유, 연어, 고등어, 참치, 정어리, 우유, 계란, 캐비어, 버섯이 있다. 또한 건강기능식품이나 영양제로도 많이 출시되어 있으나, 비타민 D가 지용성 비타민이라 식전 경구 복용시 장에서 거의 흡수되지 않고, 식사시 분비되는 담즙산이 양에 따라 흡수 정도가 비례하는 단점이 있다. 이에 비해 주사제는 연 2-4회 투여로 혈중 비타민 D 농도를 정상치에 가깝게 유지시켜준다.

김태열 기자/kty@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