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내후년부터 김치에 넣은 소금도 원산지 표시 의무화
  • 2018.05.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오는 2020년부터는 김치류·절임류 가공식품에 사용된 소금도 원산지 표시가 의무화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14일 김치 및 절임류 가공품에 사용되는 소금에 대해 의무적으로 원산지를 표시하도록 하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오는 15일부터 다음 달 25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현행 법령에서 김치류 가공품은 가장 많이 쓰인 원료 두 가지와 고춧가루만 원산지를 표시하도록 규정돼 있어 소금의 원산지를 알기 어려웠다. 하지만 이번 개정안에는 소금도 원산지 표시대상 품목에 추가해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적은 양이라도 소금이 식품의 맛과 질을 좌우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소금을 원산지 표시대상 품목에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시행령 개정안에서는 원산지 표시제의 관리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원산지 표시 위반자 신고 포상금의 상한액을 200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상향했다.
 
해수부는 이번 입법예고 이후 법제 심사와 차관·국무회의 등을 거쳐 오는 9월까지 시행령 개정 작업을 완료하고 준비 기간을 거쳐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박경철 해수부 수산정책관은 “국민들이 즐겨먹는 김치·절임류 가공품에 소금의 원산지를 표시하도록 함으로써,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것은 물론, 품질 좋은 국내산 소금에 대한 소비도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gorgeous@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누룽지, 이렇게도 즐길 수 있었어?
휘핑크림 vs 생크림, 무엇이 다를까?
3초안에 꿈나라 직행한다는 기절베개, 직접 써봄!
요즘 핫한 갈바닉이온마사지기, 2주간 직접 써봄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