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임산부가 김치 즐겨 먹으면 ?
  • 2018.05.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김치를 즐겨 먹는 임산부는 기형 예방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치는 엽산이 풍부한 식품이기 때문이다.

덕성여대 식품영양학과 조윤옥 교수팀은 서울ㆍ광주ㆍ구미 등 한국에 세 지역에서 사는 건강한 19∼64세 성인 254명(남 68명, 여 186명)을 대상으로 엽산 보충에 기여하는 식품을 조사했다.

엽산은 비타민 B군의 일종으로 섭취가 부족하면 기형ㆍ빈혈ㆍ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이번 연구 결과 우리나라 성인의 하루 엽산 섭취량은 남성 587.4㎍(마이크로그램), 여성 499.2㎍으로 조사됐다. 

연구 참여자의 16.7%(40명)가 엽산을 평균 필요량(EAR, Estimated Average Requirements)보다 적게 섭취했다. 평균 필요량(EAR)은 건강한 사람의 절반에 해당하는 사람의 일일 필요량을 충족시키는 값이다. 엽산의 경우 하루 320㎍을 먹어야 한다.

연령별로 살펴 보면 20대의 엽산 섭취가 유달리 부족했다. 20대 남성의 23.3%, 20대 여성의 34.8%의 엽산 섭취량이 평균 필요량을 밑돌았다.

‘한국인의 밥상’에서 가장 소중한 엽산 공급 식품은 배추김치였다. 우리나라 성인들은 하루 전체 엽산 섭취량의 22.7%를 배추김치에서 얻었다. 심지어 압도적인 비율이었다. 김치의 뒤를 잇는 엽산 공급 식품 2위가 백미로 6.3%인 것으로 나타났다. 3위 시금치는 6.0%, 4위 계란은 5.5%, 5위 김은 3.9%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이 연구를 통해 한국의 웰빙 식품인 김치가 임산부의 기형 예방에도 크게 기여하는 음식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세계김치연구소 역시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임산부는 김치가 기형 예방을 돕는 엽산이 풍부한 식품이란 사실을 함께 기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연구팀은 20대의 젊은 층에서 엽산 섭취 부족이 두드러지는 것에 대해 “이들이 부모 세대에 비해 김치를 덜 먹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한국의 20대 3명 중 1명이 엽산 부족 상태인 것은 서구식 식생활을 즐기면서 과거보다 김치 섭취량이 줄어든 것과 관련이 있다는 해석이다.

이번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엽산 공급식품, 평소 섭취량, 엽산 상태)는 한국영양학회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가 공동 발간하는 학술지(Nutrition Research and Practice) 최근호에 실렸다.

shee@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여름대비 다이어트'族이 주목해야 할 주스클렌즈
반드시 먹어야 할 항암 음식 9가지
3초안에 꿈나라 직행한다는 기절베개, 직접 써봄!
요즘 핫한 갈바닉이온마사지기, 2주간 직접 써봄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