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무서운 암, 막으려면 ③] 암치료 끝난 환자, ‘마음 건강’ 신경써야 일상복귀 ‘연착륙’
  • 2018.06.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주희 삼성서울병원 교수팀, 유방암 환자 삶의 질 연구
-행복한 환자가 더 건강…미래ㆍ희망 등 긍정적 삶 영위
-조 교수 “암 치료 후 희망 가질때 행복한 일상 복귀 가능”

“1년 동안 매일 치료를 위해 병원을 다니다 어느 순간 모든 게 끝나니까, 뭔가 할 일이 딱 멈춰 버린 느낌이 들었어요. 집에서는 아프다고 다들 배려해주는데, 당사자인 저는 일상생활에 적응하지 못한 채 도통 어디에 마음을 두어야 할지 모르겠더라고요.”

최근 유방암 치료를 마친 주부 방모(51ㆍ여) 씨는 심리적 혼란을 겪고 있다. 막상 암 치료가 끝나니 일상생활 적응이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몸 상태가 괜찮아졌고, 주변 가족도 여전히 방 씨를 보살피고 있지만, 정작 그의 마음은 허전하기만 하다.



조기 검진과 의학 기술의 발달로 암 환자의 생존율이 향상되면서 방 씨 같은 사례가 늘고 있다. 이때 암 환자 스스로 마음 건강에 신경을 써야 행복한 일상 복귀가 가능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 암교육센터의 조주희 교수 연구팀이 최근 1년간 유방암 치료를 마친 환자 283명을 대상으로 주관적 행복감과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영적 측면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행복한 감정을 갖고 일상생활 복귀를 준비하는 환자가 주관적 삶의 질 점수(Quality of Life)가 더 높다는 사실을 최근 확인했다.

연구 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48.5세로, 중년 이후 찾아온 유방암으로 힘든 시간을 겪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하지만 치료 후 삶의 모습은 완전히 달랐다. 유방암 환자 중 14.5%(41명)는 자신의 현재 삶에 평가하면서 ‘매우 행복하다’고 답했다. ‘행복하다’고 답한 43.8%(124명)를 더하면 절반이 넘는 환자가 암으로 인한 불행을 떨쳐낸 것이다.

행복감을 느낀 환자가 느끼는 주관적 삶의 질은 67.6점으로, 그렇지 않은 환자들(49.6점) 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행복감을 느끼는 환자들은 신체, 감정, 인지, 사회 기능 등에서 그렇지 않은 환자 보다 더 높은 점수를 보였다. 암 치료 후 환자들이 흔히 겪는 피로, 통증, 불면 등의 증상들 역시 행복하다고 답한 환자들이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적게 나타났다.

무엇보다도 행복감을 느끼는 환자는 미래에 대한 전망에 대해 더 긍정적이었다. 행복한 환자(27.2%)가 그렇지 않은 환자(11.9%)에 비해 미래에 대한 확신이 강했다. 삶의 목적도 분명한 사람이 행복한 환자(22.4%)가 그렇지 않은 환자(9,3%)보다 많았다. ‘희망이 있다’고 답한 환자는 행복한 환자가 36.4%로, 그렇지 않은 환자(8.5%)에 비해 4배가량 많았다.

특히 ‘삶의 목적’과 ‘희망’을 다른 인구사회학적 요인과 함께 보정 분석했을 때 이들 요인의 유무에 따라 환자들이 암 치료 후에도 행복을 느끼는 차이가 각각 2배, 4배 가량 차이가 났다.

조 교수는 “일반적으로 암을 진단받게 되면 여러 걱정과 현실적 어려움으로 삶의 목적이나 희망을 잃기 쉽다”며 “치료를 마치고 난 뒤에도 이러한 일이 반복되면 행복한 환자에 비해 그렇지 않은 환자가 더 큰 어려움에 처하게 된다”고 했다. 이어 “암 환자가 삶에 대한 목표를 가지고 희망을 가질때 더 행복한 일상 복귀가 가능하다는 것이 증명된 만큼 이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정신생물학(Psychooncology)’ 최근호 표지 논문으로 실렸다.

ken@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