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장마철 야생버섯 주의보…최근 5년간 7명 사망
  • 2018.0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무분별하게 먹으면 중독사고 위험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장마철에 야생버섯을 무분별하게 채집이나 섭취할 경우, 중독사고가 발생 할 수 있다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0일 농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버섯 1900여 종 가운데 먹을 수 있는 종류는 400여 종으로, 약 21%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독버섯이거나 식용 가치가 없는 버섯이다.
해마다 독버섯 중독 사고는 장마가 시작되는 7월부터 가을 10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일어난다. 2012∼2016년 독버섯 중독으로 75명의 환자가 나왔고, 이 가운데 7명이 사망했다.


문제는 식용버섯과 독버섯이 너무나 닮아 맨눈으로는 쉽사리 구별하기 어렵다는데에 있다.예를 들어 노란다발은 식용버섯인 개암버섯과 유사해 종종 독버섯 중독 사고를 일으키는 종이다. 노란다발은 참나무 등의 활엽수 그루터기에서 자란다.
농진청은 ”노란다발의 갓은 등황색 내지 녹황색을 띠고, 주름살은 황색 내지 녹황색을 띤다“며 ”개암버섯의 갓은 황갈색 내지 적갈색이고, 오돌토돌한 비늘 모양의얇은 조각을 지녔다“고 차이를 설명했다.
노란다발을 먹으면 5∼10시간 동안 메스꺼움과 구토·설사·단백뇨·신경쇠약 증세가 나타난다. 때에 따라서는 마비나 시력 손상까지 일어날 수 있다. ‘트라이코세신’이라는 치사율 높은 맹독을 지닌 붉은사슴뿔버섯은 어린 영지버섯과 무척이나 닮아 주의해야 한다. 이 독버섯은 활엽수 밑동이나 흙에서 붉은색의 원통형이나 뿔 모양으로 자란다.
농진청은 ”어린 영지는 윗부분이 둥글고 흰색이나 밝은 노란색을 띤다“며 ”붉은사슴뿔버섯은 다소 뾰족하고 전체적으로 붉은빛이 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건조 가공된 상태에서는 겉으로만 보아서는 거의 구분이 불가능하다“며”독버섯과 식용버섯을 생김새나 민간 속설에 의지해 나누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공원식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장은 ”야생 채취 버섯은 되도록 먹지 않는 것이 좋다“며 ”느타리, 팽이, 양송이 등 농가에서 안전하게 재배한 버섯을 사 먹는 것이 가장 좋다“고 강조했다.
배문숙 기자/oskymoon@heraldcorp.com

붉은사슴뿔버섯 [사진=농진청]
영지유균 [사진=농진청]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