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ET
  • 반려견과 반려인은 닮는다?…맞을 수도, 틀릴 수도 있는 이야기
  • 2018.07.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반려견 입양시 견주 닮은 種에 끌리기도
견주 생활패턴 모방ㆍ감정이입 반려견 많아
외국 경우, 반려견-반려인 닮은꼴 연구 다수
산책 중인 반려견과 반려인을 보면 행동이나 표정, 외모까지 참 많이 닮아 있다.
실제로 반려견과 견주는 함께 생활하기 때문에 닮아가는 걸까?

이 같은 궁금증에 대해 외국의 한 대학 연구팀이 실험한 결과, 반려인들이 반려견을 맞을 때 대부분 자신과 닮은 강아지에게 눈길이 더 가며 새로운 ‘가족’으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해 눈길을 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브리티시 컬럼비아대 연구팀은 공원에 나가 따로 있는 강아지와 견주를 맞혀본 결과, 70% 가까운 정확도를 보였다며, ‘견주의 선택설’에 대한 가설을 뒷받침하는 근거를 제시했다.

또한 이 연구팀은 또 다른 가설로 함께 사는 부부가 닮아가듯 동거하는 반려인과 반려견은 시간이 지날수록 닮아간다는 ‘수렴설’을 들기도 했다.

이 밖에도 오스트리아의 한 대학 연구팀도 견주와 반려견의 감정이 서로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팀은 지난해 반려견 100마리와 견주를 대상으로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 수치와 심박동수, 위협에 대한 반응 등을 비교 실험했으며, 사람을 대상으로 신경성, 외향성, 개방성, 우호성, 성실성 등 5가지 성격지표를 측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반려견의 성격을 살핀 결과, 이 같은 결과를 얻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반려견은 반려인의 감정 상태에 민감해 견주의 감정 흐름에 따라 자신의 행동을 맞춰간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즉, 견주가 불안해하거나 초조해하는 등 부정적인 감정을 드러내는 일련의 행동이나 눈빛 등을 감지해 보호자를 지키려는 기제가 발동, 짖거나 공격적인 자세를 취한다고 전했다.


[사진=각 연예인 인스타그램 캡처]

이 같은 여러 가설이나 실험 결과가 말해주듯 반려인과 반려견은 선택에 의해 만들어진 ‘가족’이긴 하지만 분명 알게 모르게 서로에게 영향을 주고받는다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탑동물병원 양지영 원장은 “반려견은 주인의 눈빛, 표정, 목소리를 통해 교감하고 비슷하게 행동하려고 한다. 실제로 반려견 앞에서 반복적으로 소리칠 경우, 반려견이 예민해지고 공격성이 높아질 수 있다. 따라서 반려견의 정서 안정을 위해 견주가 반려견에게 일관성 있게 차분하게 대하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나연 수의사는 “타인의 정서와 유사한 정서를 경험하게 되는 현상인 ‘정서 전이(emotional contagion)’는 개와 고양이 등 동물 간에, 또 동물과 사람 간에도 감정의 교류는 일어난다. 특히 반려견은 사람의 정서를 잘 느끼는 것으로 보이며, 생활을 같이하는 반려견과 견주가 가족처럼 물들어 가는 것은 서로의 마음을 느끼기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근거로 김 수의사는 ‘사람이 하품을 했을 때 반려견이 따라서 하품을 하는 비율은 72%로, 사람 (45~60%)이나 침팬지(33%)에 비해서도 높게 나타났다’는 한 연구 결과를 예로 들었다.

이처럼 반려견과 반려인은 감정의 교류뿐 아니라 서로의 삶에 영향을 미치며 닮아가는 친구이자 가족임에는 틀림없다.

조현아 기자/joy@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