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내추럴푸드
  • “통곡물, 종류에 관계없이 당뇨병 예방효과”
  • 2018.09.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건강을 위해 정제된 탄수화물 대신 통곡물 섭취를 늘리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통곡물이 당뇨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귀리나 호밀, 밀 등의 종류에 관계없이 효과가 나타난다는 분석이다.
 
미국 영양학회(American Society for Nutrition) 학술지인 ‘영양학저널’(Journal of Nutrition) 최신호에 실린 스웨덴 살메스(Chalmers) 공대의 리카드 란드베리 식품보건학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5만5000명을 대상으로 15년에 걸쳐 조사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
 

연구팀은 실험 대상자들을 호밀빵, 오트밀, 뮤즐리(muesli) 등 통곡물 식품 섭취량에 따라 4그룹으로 나눴다. 이후 추적 관찰을 통해 통곡물의 종류 또는 섭취량이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되는지를 분석했다.
 
조사 결과, 통곡물은 호밀빵이나 뮤즐리 등 종류와 무관하게 모두 당뇨병 위험을 낮추는 효과가 있었다. 특히 통곡물의 섭취량에 따라 효과의 차이가 나타났다. 통곡물을 많이 섭취할 수록 당뇨병 위험 감소 효과는 커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의 란드베리 교수는 “통곡물 섭취량이 하루 50g이상인 최상위 그룹은 최하위 그룹에 비해 당뇨병 발병률이 남성은 34%, 여성은 2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통곡물은 곡물 낱알에 배젖(endosperm), 싹(germ), 겨(bran) 등 3대 성분이 모두 함유된 것을 말한다. 스웨덴에서는 통곡물 식품을 남성은 하루 90g, 여성은 70g섭취하도록 권장되고있다.
 
gorgeous@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한국 오픈 준비' 블루보틀, 미국 현지서 먹어보니..
줄서서 먹는 '무한리필 삼겹살', 필리핀 트렌드라고?
무선충전과 자동거치를 한번에, 스마트폰 거치대 써보니
차에 난 상처, 이 걸레로 닦아봤더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