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음료
  • "코카콜라, 마리화나 성분 들어간 건강음료 개발 검토중"
  • 2018.09.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카콜라가 마리화나(대마초) 제조업체인 오로라 캐너비스와 마리화나 주입 음료를 개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캐나다 매체 BNN 블룸버그를 인용해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가 염증, 통증, 경련 등에 작용하는 일종의 건강음료 개발을 논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코카콜라는 “신경에 작용하지 않는 CBD(캐너비디올)를 건강음료의 성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주의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우리뿐만 아니라 많은 음료업체가 CBD 시장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CBD는 마리화나에서 추출하는 고체 성분이다.
 
코카콜라 측의 설명은 통증 해소에 도움이 되는 일종의 의료용 마리화나 성분 음료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는 그러나 “아직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 최종 결정 이전까지는 구체적으로 음료 개발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NBC는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의 협업은 메이저 음료 시장에서 최초로 마리화나 관련 제품을 상용화하는 시도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앞서 코로나 맥주를 만드는 콘스텔레이션 브랜즈가 마리화나 제조업체인 캐노피그로스에 40억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이명수 기자/onlinenew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