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내추럴푸드
  • 이 좋은 깻잎, 잘 보관하고 잘 먹는 법
  • 2018.10.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고승희 기자]향긋한 내음의 깻잎은 우리나라 쌈 채소의 대명사다. 한국인의 밥상에선 빼놓을 수 없는 식재료 가운데 하나로 영양 성분도 풍부하다.

깻잎을 먹는 나라는 드물다. 인도, 한국, 중국 등의 아시아 지역에서 두루 재배됐으나 예로부터 깻잎을 먹은 것은 우리나라 정도였다. 이웃나라 일본에선 깻잎과 비슷한 시소를 식용으로 먹는다.

깻잎은 참깻잎과 들깻잎으로 구분한다.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깻잎은 바로 들깻잎이다. 참깻잎을 따게 되면 종자가 여물지 않아 참깨를 수확하기 힘들다. 때문에 잎과 종자를 모두 식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들깻잎을 먹고 있다. 

■ 깻잎은 뭐가 좋을까?

깻잎은 100g(그램)당 41㎉ 밖에 되지 않는다. 데치거나 쪄서 먹을 경우 칼로리가 더 낮다. 데친 것은 100g당 24㎉, 찐 깻잎은 30㎉다.

깻잎은 특히 영양 성분이 풍부하다. 철분 함량이 상당히 높다. 철분이 풍부하기로 유명한 시금치보다 2배나 많다. 깻잎 30g만 먹으면 하루에 필요한 철분 양을 모두 충족할 수 있다. 가임기 여성과 성장기 아동이 섭취하면 좋은 식품이다.

뿐만 아니라 식물성 색소 플라보노이드의 종류인 루테올린 성분이 들어 있어 체내 염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특히 항알레르기 효과가 있어 기침, 콧물, 재채기 증상을 완화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또한 항암물질 피톨이 암세포 제거에 도움이 된다. 피톨 성분은 암세포를 없애는 자연살해세포의 활동성을 높이고 대식세포의 기능을 원활하게 한다. 이에 병원성 대장균이나 다른 병원성균을 제거, 면역기능을 강화해 암을 예방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깻잎에서 풍기는 특유의 향인 ‘정유 성분’은 고기와 생선의 비린한 맛을 없애주는 데에 도움이 된다. 특히 이 성분이 방부제 역할을 해 생선회와 함께 먹으면 식중독 예방 효과가 있다.

또한 들깻잎에는 비타민A와 비타민C가 풍부해 육류와 함께 섭취할 때 콜레스테롤을 낮출 수 있다는 이점도 있다.

■ 깻잎, 잘 보관하고 잘 먹는 법

깻잎을 고를 때는 짙은 녹색을 띄고, 향이 강하며 줄기가 말라 있지 않은 것이 좋다. 또한 잔털이 선명해 표면이 까칠한 것이 싱싱하다.

깻잎을 손질할 때에는 ‘꼼꼼함’이 생명이다. 잔털에 붙어 있는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한 장씩 물에 담가 씻는다. 잔류농약을 제거하려면 물 1리터 기준 녹차 30g을 넣어 상온에서 30분간 우린 물에 깻잎을 5분간 담근 뒤 흐르는 물에 씻어내면 된다.

깻잎을 보관하고 섭취할 때에는 주의할 점이 있다.

깻잎의 최대 약점은 쉽게 건조해지고 저온에 약하다는 점이다. 때문에 깻잎은 수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깻잎은 같은 엽채류인 상추, 시금치, 얼갈이배추, 열무와는 달리 0~1℃에서 저장하면 잎이 검게 변하는 저온장해가 발생한다. 깻잎은 종이타월로 한 번 감싸 랩으로 씌운 뒤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깻잎은 생으로도 먹고 조리해서도 먹지만 깻잎의 비타민C 성분을 충분히 흡수하기 위해서는 가급적 생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깻잎의 비타민 C는 불안정한 화합물이기 때문에 조리과정에서 파괴되기 쉽다. 탕 요리에 첨가할 때는 먹기 직전에 넣는 것이 좋다.

또한 깻잎은 당근과는 함께 조리하지 않는 것이 좋다. 당근에는 아스코비나아제(ascorbinase)라는 비타민 C 분해효소가 들어 있다. 두 채소를 함께 조리할 경우 깻잎의 비타민C가 모두 파괴된다.

shee@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