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GO GREEN
  • 유럽, 2022년부터 가축 성장촉진용 항생제 금지
  • 2018.10.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축산농 항생제 사용도 제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유럽에서 2022년부터 가축의 성장 촉진을 위한 항생제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아울러 건강한 가축에 대한 항생제 사용도 제한된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유럽 의회는 수의 영역에서 인간용 예비 항생제나 처방받지 않은 동물용 항생제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새 입법안을 마련하고 오는 2022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가축의 성장 촉진을 위한 항생제 사용이 전면 금지되며 수입 식품도 성장촉진과 관련된 유럽연합(EU) 기준을 충족해야 반입이 가능해진다. 수의사들은 항생제 의약품의 판매량에 대한 데이터를 제공해야 한다.



항생제 사용은 가축 한 마리가 감염돼 농장의 다른 모든 가축을 예방 치료하기 위한 용도만 허용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해 11월 정확한 진단 없이 성장촉진, 질병예방을 위해건강한 가축에까지 항생제를 남용하는 것은 슈퍼박테리아를 만들어낼 위험이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유럽 지역에서 사육되는 가축은 인간보다 더 많은 항생제를 투입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의 축산농가는 가축의 질병 발생이나 확산을 막기 위해 사료를 통해 일상적으로 항생제를 투입한다.

몰리 스콧 카토 유럽의회 의원은 “이번 조치를 통해 항생제는 필요에 따라 적정하게 사용되는 수준을 유지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항생제 규제는 공장식 축산 모델에 대한 도전이 될 것”이라며 “항생제 남용을 줄이게 되면 가축 사육환경과 기존 축산관행의 개선이 뒤따를 것이고 이는 공중 보건과 동물복지를 위한 일대 승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영국이 EU를 탈퇴한 이후에 시행될 이 새로운 규정이 영국에서도 적용될 지 여부는 불확실하다.



마이클 고브 영국 환경장관은 최근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동물들에게 예방용 항생제를 처방할 수의사의 권리를 제한하는 것이 동물복지와 건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전염병 확산을 부추길 우려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