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음료
  • “커피의 항산화효과, 콜드브루보다 기존 커피가 뛰어나”
  • 2018.11.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콜드브루(더치커피)보다 일반 커피의 항산화작용이 더 우수하다는 연구가 나왔다. 콜드브루는 몇년전부터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저온추출방식의 커피이지만 뜨거운 물과 증기로 추출하는 기존의 고온추출 방식이 건강에는 더 이롭다는 결과이다.
 
최근 미국 필라델피아 대학과 토마스제퍼슨 대학 공동연구팀은 콜드브루와 일반 커피의 성분을 비교 분석한 결과, 커피 산성도를 나타내는 수소이온농도(pH)는 냉온추출과 고온추출 커피에서 모두 비슷했으나 항산화성분 함량은 고온추출 커피가 훨씬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최근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서 발표됐다. 



연구팀은 에티오피아산 커피 2종과 브라질·미얀마·콜롬비아·멕시코산 커피 각 1종을 약배전(light roast)으로 볶아 똑같이 분쇄한 뒤 추출 방법만 냉온추출과 고온추출로 달리해 커피를 만들었다 이후 수소이온농도와 커피의 항산화성분인 3가지 카페오리퀴닉산(3·4·5-CQA) 함량을 측정한 결과, 수소이온농도는 냉온추출과 고온추출 커피 모두 4.85~5.13으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이는 커피를 냉온추출 하면 고온추출 때보다 산성도가 약해져 위장장애를 덜 일으킬 것이라는 일반적인 생각과는 다른 것이다.
 
연구를 주도한 토머스제퍼슨대학 니니 라오 교수는 “냉온추출과 고온추출 커피 모두 수소이온농도가 비슷했다”며 “콜드브루 커피를 마시면 위장장애를 피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반면 커피 항산화성분 함량은 냉온추출과 고온추출 사이에 큰 차이를 보였다. 3가지 카페오리퀴닉산의 총량은 멕시코산 커피의 경우 고온추출 때는 2808㎎/ℓ였으나 냉온추출 때는 1616㎎/ℓ에 그쳤다. 콜롬비아산 커피도 고온추출 때 2천669㎎/ℓ, 냉온추출시 1912㎎/ℓ였으며, 에티오피아산은 고온추출 2530㎎/ℓ, 냉온추출 1895㎎/ℓ로 나타나는 등 모든 커피에서 고온추출시 항산화성분 함량이 크게 높았다.
 
공동연구자인 메건 풀러 교수는 “고온추출 커피의 항산화작용이 더 뛰어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커피를 적당히 마시면 건강에 이로운 효과가 있다는 것은 많은 연구 결과가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편 냉온추출 커피는 찬물로 천천히 오랜 시간 추출한 것으로 쓴맛이 고온추출 커피보다 적고 부드럽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을 비롯해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얻으며 수요가 급격히 높아지고 있는 커피다.
 
gorgeous@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적은 기름으로 건강한 튀김 만드는법
방콕 미쉐린 1스타 레스토랑 탐방기
해외직구 고체치약은 가라, 국산 '씹는가글' 써봄
국밥 먹은 뒤 재킷에 '착착'...음식 냄새가 사라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