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ET
  • 반려동물 읽어버릴 걱정 뚝!…내년부터 1만원에 ‘내장형칩’ 삽입
  • 2018.11.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 900여개 동물병원서 가능
-유기동물 감소에 기여할 듯

서울시가 반려동물의 몸에 마이크로칩을 심어 유실ㆍ유기를 예방하는 ‘내장형 동물등록’에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내년부터 900여개 동물병원에서 1만원을 내면 내장형 동물등록을 할 수 있다. 

서울시는 21일 서울시청에서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 서울시수의사회와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반려동물 등록 활성화’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동물등록제는 3개월 이상 지난 반려동물에 고유번호를 부여하고, 내장형 칩을 삽입하거나 목걸이형 외장형 칩에 반려인 이름ㆍ주소ㆍ연락처, 반려동물 품종ㆍ연령 등을 등록해두는 제도다. 등록된 반려동물을 잃어버렸을 경우 소유자 정보를 확인하기 쉽다.

동물등록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가 매년 5억원씩 기부하고, 서울시 수의사회는 재능 기부를 통해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동물등록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매년 5억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이에 따라 일반적으로 4만5000원~7만원이 드는 내장형 칩 삽입을 1만원에 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수의사회는 반려인들이 안전성 문제를 걱정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마이크로칩에 대한 생산물배상 책임보험을 가입하고 시술 부작용 사고에 대비한 단체손해배상 책임보험도 들 예정이다.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은 “동물병원에서 시술하는 내장형 마이크로칩은 국제적으로 안전성이 검증됐으며, 훼손이나 분실 우려가 없어 반려인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2013년 동물등록제를 처음 시행한 이후 서울시에 등록된 동물은 2016년 23만3000마리로 처음 20만 마리를 넘어섰다. 지난해 등록동물은 25만8000마리이며, 올해 10월 기준 28만5000마리다.

유기동물은 2013년 1만1395마리에서 2017년 8632마리로 감소했는데, 여기에 내장형 동물등록이 영향을 미쳤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는 민관협치를 통해 ‘내장형 동물등록제’를 선도적으로 실시해 반려견 유실 및 유기를 예방하고 유기동물 안락사를 줄이겠다”며 “정확한 반려동물 사육실태 파악으로 맞춤형 정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연주 기자/yeonjoo7@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