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핫푸드
  • 이케아 푸드코트 신메뉴는 ‘이걸’로 만들었다
  • 2018.11.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박준규 기자] 이케아(IKEA) 푸드코트의 시그니처 메뉴는 뭐니 뭐니 해도 ‘스웨덴식 미트볼’이죠. 착한 가격에 맛은 꽤나 좋아서 인기입니다. 최근 이케아에 새로운 볼(ball) 메뉴가 등장했습니다. 바다에서 건져올린 연어로 빚은 ‘연어 볼’(Salmon ball)입니다.

이케아가 테스트를 거쳐, 최근 미국 매장에서 출시한 ‘연어 볼’(salmon ball). [사진=이케아]

연어 볼은 지난 28일(현지시간)부터 미국 전역의 이케아 매장 푸드코트 메뉴판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케아는 “사람과 지구에게 모두 건강한 메뉴”라며 홍보에 나섰습니다.

이케아에선 이미 연어로 만든 메뉴를 여럿 판매합니다. 구운 연어 살코기에 채소와 소스와 곁들인 ‘연어 필레’, 얇게 저민 살을 새콤하게 절인 ‘연어 샐러드’ 등이 대표적입니다. 

엄선한 연어만 음식 재료로 가져다 씁니다. 이케아는 ASC(세계양식책임관리회ㆍAquaculture Stewardship Council) 인증을 받은 연어만 골라서 음식 제조에 씁니다. ASC 인증은 주변 생태계를 해치지 않는다고 검증된 양식장에서 생산된 수산물에 부착됩니다. 세계적으로 ‘지속 가능한 수산물’, ‘착한 수산물’로 통하죠.

이케아가 테스트를 거쳐, 최근 미국 매장에서 출시한 ‘연어 볼’(salmon ball). [사진=이케아]

신메뉴에서 주목할 점 하나는, 기존 메뉴를 만들고 ‘남은’ 연어 살을 활용한다는 점. 연어 필레, 연어 샐러드는 살코기만으로 조리하기 때문에 연어에서 남는 부위가 생기기 마련인데요, 그걸 고스란히 활용했습니다. “자잘하게 남는 살 부위로 볼을 만들면 배출하는 음식물 폐기물 양을 줄일 수 있고 외국에서 수입하는 연어의 양도 줄일 수 있다”고 이케아 측은 설명합니다.

연어에 바질, 해바라기씨, 레몬그라스, 해초 등 풍미를 살리는 갖은 식재료를 한데 섞어서 반죽을 만듭니다. 이케아는 올해 초 포르투갈 내 매장에서 연어 볼을 테스트 판매했습니다. 이 메뉴를 맛본 소비자들에게 의견을 물었더니 80%가 넘는 응답자가 “만족스럽다”고 응답했다고 합니다.



nyang@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내년엔 대마 기름이 '건강식품'으로 뜬다
벌써 연말! 지친 나에게 주는 소확행 선물 모음
솔잎향 풍긴다는 美스벅 겨울메뉴
휴대용 전동칫솔, 쓰다보니 필수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