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채식주의자가 아니라도 괜찮다…‘비건 캠프’ 열린다
  • 2019.01.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채식주의 시장이 커지고 있는 요즘 국내에서 ‘비건’(Vegan, 완전채식)에 대한 모든 것을 알 수 있는 캠프가 열린다.

8일 동물권 단체 무브(MOVE)와 비건 페미니스트 네트워크는 오는 2월 22일부터 24일까지‘2019 비건 캠프’를 연다고 밝혔다.

비건은 고기·우유·달걀·생선 등의 동물성 식품은 물론이고, 모피·가죽·울·캐시미어 등의 동물성 의류, 동물 실험을 한 제품, 동물원·아쿠아리움 등의 동물 전시 공간 들을 통한 모든 형태의 동물 학대와 착취에 반대하며 이를 소비하지 않는 사람들을 말한다.

무브 측에 따르면 비건 캠프는 비인간 동물들을 착취하는 종차별주의 사회 안에서 작지만 큰 변화를 만들고 있는 전국의 비건(지향)인과 채식인들이 모여 경험과 정보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자 기획됐다.


캠프에서는 동물성 제품뿐만 아니라 동물 실험을 한 제품, 꿀과 팜유의 사용을 지양한다. 뿐만 아니라 캠프 동안 플라스틱 사용과 쓰레기 발생을 최소화하는 등 식물성 제품이라고 하더라도 동물들의 서식지를 파괴하거나 환경을 오염시키는 것에 반대한다.

캠프에서 진행되는 프로그램도 다양하다. 비거니즘 강연, 종차별 채식 문화 뿌셔뿌셔, 사랑받는 동물과 동물이 아닌 동물들, 종차별주의 사회에서 비건으로 살아남기, 비건파티 외에도 듣고 싶은 강연을 선택해서 들을 수 있는 다양한 선택 프로그램들이 준비돼 있다.

무브 관계자는 “지금까지 비거니즘이나 채식, 동물권에 큰 관심이 없었던 분들도 함께 즐기고 배우며 또 다른 변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참가 신청은 이달 25일까지다.

shee@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