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茶 대신 커피 전문점이 뜨고 있는 우즈벡
  • 2019.02.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민상식 기자]녹차, 홍차 등 전통 차(茶) 문화가 주름잡는 우즈베키스탄에 최근 수년 간 수도 타슈켄트 시의 젊은 층을 중심으로 커피 문화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코트라(KOTRA)에 따르면 5년 전만 해도 간단한 음식에 한 두 종류의 커피를 부수적으로 팔던 카페가 다수였으나, 현재는 커피를 정면에 내세운 커피 전문점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특히 2017년 9월 외환 자유화 우선 조치에 따른 외화 송금 제약 해소로 글로리아 진스 등 글로벌 커피 체인들도 우즈베키스탄에 진출해 매장을 냈다.

우즈벡 토종 카페 브랜드인 블랙베어 코피(Black Bear Kofi)의 창업자인 일리야 니키틴(Ilya Nikitin)은 현재 타슈켄트 내 커피전문점의 수가 300여개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는 코트라와의 인터뷰에서 “타슈켄트에서 매일 새로운 카페가 생겨나고 있다”면서 “최근에는 지방 관광지를 중심으로 카페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직 우즈벡 커피 문화는 태동기를 갓 벗어난 단계"라면서 "총 3300만 명의 인구를 고려하면 앞으로도 가파른 성장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물론 극복해야 할 과제도 있다. 일리야 창업자는 생두와 로스팅된 원두의 수입 관세가 동일해 생두를 수입해 현지에서 로스팅하는 것은 우즈벡 내 커피 산업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우즈벡 토종 카페 브랜드인 블랙베어 코피의 창업자인 일야 니키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우즈베키스탄 커피 소매시장 규모는 2017년 4015억 숨(약 4816만 달러)로 차 시장 규모의 20.5%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5년 간 커피 소매시장 성장률은 연 평균 25%에 달하고 향후 5년 간 성장률도 연 12.5%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ms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