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시알차이나 2019] 한국 vs 브라질ㆍ미국…시알 차이나 3대 국가관 가보니
  • 2019.05.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상하이)=고승희 기자] 톱배우 못지않은 인기를 자랑하는 중국 최고의 스타 ‘왕홍’(인터넷 상의 유명인). 식품을 전문으로 다룬다는 싸이에찌앙 씨의 뒤로 중국인들이 길게 늘어서 구경에 한창이다. 셀카봉에 끼운 스마트폰에선 라이브 방송이 진행 중. 싸이에찌앙 씨가 양손 가득 진라면과 열라면을 들어올릴 때마다 그를 알아본 중국인들이 오뚜기 부스로 향했다. 옆에서 진행된 라면 시식 행사에선 여전히 뜨거운 ‘한국 라면’의 인기도 실감할 수 있었다. 

올해 한국에선 134개가 업체가 참가, 사드 침체기를 극복하며 중국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지난 14일 개막한 아시아 최대 식품 박람회 ‘시알 차이나 2019(SIAL CHINAㆍ상하이국제식품박람회)’는 해마다 규모를 늘린다. 무려 19만 9500평방 미터. 니콜라스 트랭트소 시알 그룹 총괄 대표는 “작년까진 13개홀에서 전시를 진행했는데, 올해에는 17개홀로 늘어났다”고 말했다. 2000년 350개 업체가 참가하며 첫 회를 열었던 것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이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올해에는 무려 70개국에서 4400개 업체가 참가했다. 그 중 한국관의 규모는 전 세계 어느 나라에도 밀리지 않는다. 12억 인구를 향한 국내 식품업체들의 도전은 해마다 치열하다. 지난해까지 최대 규모를 자랑했고, 올해에도 무려 134개 업체가 참가해 시알 차이나 2위 규모의 국가관으로 자리잡았다. 올해 시알 차이나의 3대 국가관은 한국, 브라질, 미국이다.

▶ 134개 업체 참가…한국은 라면, 김 강세=신국제전시센터에서도 ‘명당’으로 꼽히는 정문 앞에 위치한 E2홀은 지난 몇 년째 한국관이 사수하고 있는 자리다. 관람객들이 들어오는 첫 번째 관문이기에 워낙에 방문객이 많다.

올해 한국관은 분위기가 좋다. 지난 몇 년간 괴롭혀온 사드(THAADㆍ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영향권에서도 어느 정도 벗어난 모습이다.

박성국 aT 상하이 지사장은 “이제는 사드 여파로 침체된 분위기를 벗고 회복기에 들어서고 있다”며 “지난해 농수산식품 수출액이 10.4% 증가해 15억 달러(한화 약 1조 7805억 불)를 기록했고, 올해 4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29.8%(5억 2200만 달러ㆍ한화 약 6196억 원)나 증가했다”고 말했다. 수출 5대국(일본, 중국, 미국, 베트남, 홍콩) 중에서도 증가율 1위에 해당한다. 

중국의 식품 전문 왕홍 싸이엔찌앙 씨가 오뚜기 라면을 주제로 라이브 방송을 하고 있다

유난히 강세를 보이는 한국 식품은 따로 있다. 지난해 불닭볶음면의 인기에 힘 입어 라면 품목은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올해 한국관에서 포착된 새로운 모습은 오뚜기의 약진이다. 이영훈 오뚜기 해외사업부 부장은 “사드 이후 침체기는 겪었지만, 지금은 어느 정도 되살아나고 있다”며 “진라면을 메인으로 매운 맛인 열라면, 프리미엄급인 리얼치즈 라면이 인기가 있다”고 말했다. 

라면 시식을 위해 오뚜기 부스에 들린 사람들

오뚜기에선 중국 소비자들을 겨냥해 다양한 방식의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오뚜기 라면을 수입하는 장영희 상해성영식품 대표는 “중국 시장에서 오뚜기는 기름기가 많은 중국 라면과 달리 국물까지 마실 수 있는 기름기 적은 라면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약적인 성장을 거둔 식품은 맥주와 김이다. 박성국 지사장은 “오비 맥주의 ODM 제품인 ‘블루걸’의 인기로 맥주 수출이 5년 전만 ’제로‘인 제품이 1억 달러 가까이 성장했다”고 말했다. 

올해 시알 차이나에선 10여개가 넘는 김 가공 업체들이 참가했다

한국 김은 고품질 식품으로 중국에서 인기가 높다. 중국 김과 달리 품질이 좋다는 이미지가 형성돼있다. 한국 식품을 수입하는 김행장 한금무역회사 과장은 “사드 여파로 완전히 휘청했다가 회복 중인 김 시장은 워낙에 투명한 시장이다”라며 “중국에선 주로 간식으로 먹고, 한국에선 반찬으로 먹는다는 차이점이 있다”고 짚었다.

시알 차이나에도 김 품목을 들고 참가한 업체는 10개가 넘는다. 중국 현지에서도 수많은 업체가 난립해 가격 경쟁이 치열한 상태다. 오희숙전통부각은 국내 김 제품 중에선 유일하게 차별화된 원료로 일체의 첨가물을 넣지 않은 친환경 제품으로 시알 혁신대회에서 예선에 통과했다. 조철호 오희숙전통부각 이사는 “기름 사용을 덜 하고, 첨가물을 넣지 않았다는 장점이 있지만, 가격이 비싸 경쟁이 쉽지 않다”며 “그렇지만 중국인의 수준이 올라가는 만큼 전망을 밝을 것으로 예측한다”고 낙관했다.

브라질과 미국관에선 육류 제품이 강세를 보였다
▶ ’육류 소비‘ 천국…고기 냄새 진동한 브라질과 미국
=북미와 남미를 대체하는 미국과 브라질은 한국과 함께 3대 국가관으로 꼽힌다. 미국에선 100여개 업체가, 브라질에선 80개 업체가 참가했다. 한국관과 비교하면 참가 업체는 적지만, 두 나라의 국가관은 전시관의 면적수가 땅덩어리만큼이나 넓다. 브라질과 미국에선 다양한 식품업체가 나왔지만 유달리 강세를 보인 분야를 따로 있다. 바로 ‘육류’ 분야다.

브라질관의 입구에 들어서면 대형 육류가공업체들이 고기 굽는 냄새를 풍기며 바이어들을 맞고 있다. 니콜라스 트랭트소 대표는 “북미와 남미 대륙에서 워낙에 많은 육류를 가지고 나왔다”며 “전년 대비 올해에는 25%나 성장했는데, 이는 중국 소비자들의 요구에 부합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과 미국관에선 육류 제품이 강세를 보였다

실제로 중국은 육류를 기반으로 한 단백질의 섭취가 월등히 높은 나라다. 시알 네트워크에 따르면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의 육류, 해산물 단백질 수요는 2050년까지 78%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의 수입업체인 SR 무역회사 크리스틴(Christine) 매니저는 “육류 소비가 많은 중국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브라질, 미국은 물론 유럽 국가들이 많은 양의 육류를 들고 나왔다”며 “현재 중국에선 추적제를 도입한 호주산 소고기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shee@heraldcorp.com

<그래픽>
1. 한국 농식품 수출 규모

2017년 -7.7%

2018년 10.4% 증가

2019년 29.8% 증가(4월 기준)


2. 한국관 참가업체 

2017년 101개

2018년 119개

2019년 124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