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새싹보리ㆍ레몬밤 등 SNS마켓 ‘품질 불량’ 9개 적발
  • 2019.0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민상식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마켓에서 판매되는 ‘다이어트’, ‘헬스’, ‘이너뷰티’ 관련 제품 총 136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9개 제품이 기준ㆍ규격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돼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식약처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마켓 이용이 급증하면서 유명 인플루언서(influencer, SNS에서 영향력 있는 개인)가 판매하는 제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조사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조사 대상은 회원 수가 10만명 이상인 카페, 페이스북 등 SNS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는 ‘다이어트’, ‘헬스’, ‘이너뷰티’ 표방 제품 총 136건이었다. 식중독균 검사 등 기준규격 검사와 비만치료제(23종)·스테로이드(28종) 등 의약품 성분을 검사했다.

검사에서 9개 제품이 기준·규격 위반으로 적발됐다. 다이어트 효과를 표방한 제품 중에서는 ‘새싹보리 분말’ 5개 제품이 부적합했다. 부적합 사유는 대장균 2건, 금속성 이물 2건, 타르색소 1건 등이다.

헬스를 표방한 ‘단백질 보충용’ 3개 제품의 경우 모두 단백질 실제 함량이 제품에 표시된 양보다 부족했다. 사용이 의심돼 검사한 스테로이드제 의약품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

이너뷰티 효능을 표방한 ‘레몬밤(잎)’ 액상차 1개 제품은 세균수가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또 다이어트 표방 제품의 광고를 점검한 결과, 1930개 사이트가 허위·과대 광고를 한 것으로 확인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차단을 요청했다. 적발된 제품은 124개, 판매업체는 415곳이다.

허위ㆍ과대광고로 적발된 유형은 다이어트 등 건강기능식품 오인ㆍ혼동 1559건, 원재료 효능ㆍ효과 소비자 기만광고 328건, 부기 제거 등 거짓ㆍ과장 광고 29건 등이다.

A사의 새싹보리분말 제품은 몸의 해독작용, 중성지방 생성 억제 등 질병의 예방과 치료 효과가 있는 내용으로 허위ㆍ과대 광고해 적발됐다. B사의 레몬밤 제품은 활성산소 제거, 내장지방 세포 줄임 등 검증되지 않은 효능ㆍ효과를 광고했다.

한편, 식약처는 의료계·소비자단체·학계 전문가로 구성된 광고검증단을 통해 최근 방송·홈쇼핑 등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새싹보리분말’의 광고의 객관성을 검증했다고 밝혔다.

검증단은 “일반식품에 고지혈증, 당뇨병 개선, 혈관 속 염증 개선, 다이어트 등의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소비자의 오인·혼동을 초래할 수 있는 부당한 표시·광고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검증단은 또 “새싹보리에 함유된 ‘폴리코사놀’, ‘사포나린’ 성분 등의 효능·효과를 광고하려면 기능성과 유효성을 과학적·객관적으로 입증해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로 인정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ms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