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음료
  • [coffee 체크]스폐셜티 대세속 ‘에스프레소 부심’ 찾는 특화 매장들
  • 2019.08.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국내 커피 시장은 이미 포화상태다. 그야말로 ‘카페 홍수’속이다. 최근에는 미국의 블루보틀커피까지 국내에 진출하면서 본격적인 스페셜티 경쟁 신호탄이 쏘아올려졌다. 스타벅스코리아를 비롯해 할리스커피 등 커피업계는 스폐셜티 전문 매장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대세인 스폐셜티 경쟁속에서 특정 콘셉트로 차별화를 꾀하며 주목을 받는 경우도 있다. 바로 이탈리아의 에스프레소 전통을 내세운 특화 매장들이다.

 

▶‘커피 원조’ 이탈리아의 자존심=특화 매장을 통해 차별화 전략이 가능할만큼 국내 에스프레소 시장은 아직 저변이 확대되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에스프레소는 ‘커피 원조’이다. 그 역사의 출발점은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시작된다. 에스프레소 머신은 이탈리아의 안젤로 모리온도에 의해 1884년 발명됐지만, 이미 나폴리에서는 커피 원액을 즐기는 에스프레소 문화가 있었다. ‘커피의 본고장’이라는 명성을 가진 이탈리아는 콧대도 꽤 높다. 지난해 스타벅스가 35년만에 이탈리아 진출을 발표한 당시에도 “암스테르담에서 튤립을 팔겠다는 것과 같다”라는 말까지 나왔다.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명예회장은 “이탈리아인에게 커피를 가르칠 생각은 추호도 없다”며 “단지 커피라는 음료에 대한 우리의 해석을 보여주고 싶을 뿐”이라는 겸손함을 보이기도 했다. 스타벅스 역시 이탈리아 에스프레소를 미국식으로 바꾼 기업이다. 커피는 이탈리아인의 자존심이자 자부심이다.

▶이탈리아 정통 커피 체험, 눈에 띄는 특화 매장들=이탈리아의 커피 자존심은 한국에서도 통할까. ‘스폐셜티 붐’이 일어난 시장에서 ‘커피 원조’ 의 전통을 돌아보는 콘셉트는 눈에 띄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커피는 역시 에스프레소”라고 생각하는 마니아층뿐 아니라 프랜차이즈점의 유사한 맛에 지친 이들에게도 해당된다. SPC그룹이 운영하는 파스쿠찌는 최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이탈리아 콘셉트 특화 매장을 열었다. 정통 이탈리아 커피 브랜드이지만 이미지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다. 기자가 방문해 본 역삼테헤란점의 대표적인 특징은 ‘모카포트’ 바이다. 모카포트는 수증기와 압력을 이용해 커피를 추출하는 기구로 에스프레소를 즐겨마시는 이탈리아 가정의 필수품이다. 기본 메뉴와 ‘오레그랏세’, 아포가또, 티 음료 등을 즐길 수 있다. 기자가 주문한 ‘클래식 에스프레소’는 묵직한 잔에 담겨 나왔다. 촌스럽지(?) 않게 정통 에스프레소 방식대로 입에 털어 넣어봤다. 생각보다 더 진하고 깊은 맛이 올라왔다. ‘애플 차이 칵테일’ 처럼 이탈리아 ‘아페르티보(Aperitivo, 저녁 식사전 먹는 간단한 음료와 주전부리)’ 문화를 적용한 메뉴들도 있다. 또한 매장에서 직접 만드는 포카챠와 파니니를 비롯해, 젤라또, 그라니따 등 이탈리아 콘셉트에 충실한 푸드도 다양했다. 파스쿠찌 관계자는 “특화 매장을 통해 정통 이탈리아 커피이미지를 강화하고, 진화하는 커피 시장에 차별화 전략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다양한 고객이 많은 전략적 요충지에서 메뉴와 서비스를 테스트중”이라고 전했다.

파스쿠찌 역삼테헤란점에서 판매하는 모카포트 ‘클래식 에스프레소’ [사진=육성연 기자]
파스쿠찌가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오픈한 이탈리아 콘셉트 특화 매장.[사진=육성연 기자]

이탈리아 커피 브랜드가 아닌 투썸플레이스도 서울 용산구에 에스프레소 특화 매장인 ‘TSP737’를 내놓았다. 매장에는 서서 커피를 마시는 ‘에스프레소 스탠드’가 있다. 마치 이탈리아 카페에 온 듯한 분위기다. 원래 에스프레소는 서서 마시는 커피다. 이탈리아에서는 카페 직원과 마주 서서 ‘후루룩’ 커피를 마시고 나가는 이들을 쉽게 볼수 있다. 원두 역시 이탈리아 원두 전문 회사와 협업한 신규 원두를 포함해 투썸만의 3종 원두를 개발했으며, 16가지 에스프레소 커피를 즐길 수 있다. 투썸플레이스 관계자는 “ ‘TSP737’는 에스프레소를 기반으로 한 커피 큐레이션(맞춤형 추천 서비스)을 체험하는 동시에, 유러피안 커피 문화를 미각적으로 즐기도록 설계한 문화공간”이라고 설명했다. 이탈리아 3대 커피 브랜드 중 하나인 일리(illy)카페도 최근 서울 여의도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었다. 이 또한 이탈리아 전문 브랜드의 이미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특화 매장이다. 여의도점은 커피와 어울리는 정통 이탈리아 푸드 구성을 더욱 다양하게 늘렸다. 업계 관계자는 “더이상 프랜차이즈 간판만으로는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없다”며 “최근 커피전문점들이 기존 매장과 차이를 둔 콘셉트 특화 매장에 심혈을 기울이는 이유”라고 전했다.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투썸플레이스의 에스프레소 특화 매장 ‘TSP737’ [사진=육성연 기자]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