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독일·미국 대체재 충분…의약·바이오 민관 ‘克日 행보’ 활발
  • 2019.08.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식약처 日도발 대응 창구 개설
바이오협회도 애로사항 접수

의약품 분야 민관의 극일 행보가 속도를 내고 있다. 정부는 원료-부품 수입국 변경 지원을, 협회는 대체재 정보와 대응 모범사례 공유에 나섰다.

식약처는 일본의 대한 수출규제 대상 원료·부품의 신속 수입통관이나 수입국 변경과 관련된 허가사항 변경이 필요한 경우 등에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식약처는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배제 결정’에 따라 TF팀을 운영하는 등 일본의 식품·의약품 분야 수출규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식약처 홈페이지에 일본 수출규제 기업 애로사항 신고창구를 개설하는 등 적극적으로 산업계 의견에 귀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부품소재 수출규제 대응 모범사례와 애로사항을 접수하고 있는 한국바이오협회는 “우리 업계에서 바이오 의약품 제조에 필요한 여과기, 발효조 등은 일본산 외에도 독일, 미국산 등의 대체 검토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바이오-케미컬 의약품 위탁 개발 및 생산을 맡고 있는 핵심 기업,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경우 일본 의존도가 높지 않다. 그만큼 그간 진행한 거래처 다변화로 안정성을 기한 것이다.

보건 당국은 일본의 무역보복과 관련해 “보건 분야에 별 여파가 없다”고 밝혔다.

약업신문 보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별 지정은 없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일본 무역보복 대응팀(팀장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을 꾸려 현재 일본 전문의약품 주요품목과 재고 등 사전조사에 나섰다.

복지부측은 “의약품의 경우 전략물자가 아니기 때문에 최근 한국이 제외된 일본 화이트리스트에서 해당되는 코드에서도 포함된 코드가 없다”면서 “혈액·혈장제제가 코드에는 포함돼 있긴 하지만, 현재 우리나라에서 일본 혈액혈장을 수입해 사용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해당사항이 없다”고 설명했다.

보건산업진흥원도 제약·바이오 관련 협회 등과 협력해 업계 재고 수준을 파악하는 정도를 확인하는 작업도 함께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영훈 기자/ abc@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