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뚱뚱하면 비타민D 결핍 위험 높다?
  • 2019.09.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많은 연구에서 중요성을 밝히며, 비타민D는 현대인이 반드시 섭취해야 하는 비타민의 하나로 꼽히고 있다. 최근 연구에선 비만 여부가 비타민D 결핍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울산대병원 가정의학과 김문찬 교수팀이 지난 2015년 3월부터 2016년 2월까지 대학병원 건강검진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18세 이상 585명을 대상으로 비만과 비타민 D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20ng/㎖ 미만이면 비타민 D 결핍으로 분류했다.

여성의 평균 혈중 비타민 D 농도는 17.5ng/㎖으로 평균이 이미 결핍 상태였다. 남성의 평균 혈중 비타민 D 농도도 20.5ng/㎖으로 결핍 상태를 약간 넘기는 데 그쳤다.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인 비만한 여성이 비타민 D 결핍 판정을 받을 가능성은 BMI 25 미만 여성보다 4.1배 높았다.

허리둘레가 85㎝ 이상인 복부 비만 여성의 비타민 D 결핍 가능성은 85㎝ 미만 여성의 1.8배였다. 체지방률이 30% 이상 여성의 비타민 D 결핍 가능성은 30% 미만 여성의 2.3배에 달했다.

반면 남성에선 BMI·허리둘레·체지방률이 높아도 비타민 D 결핍이 특별히 높아지지 않았다.

이 연구에서 남성의 평균 BMI는 24.7로, 여성(23.0)보다 높았다. 평균 허리둘레도 남성 86.9㎝, 여성 80.5㎝로 남성이 굵었고요. 남성의 체지방률은 23.3%로 여성(29.75%)보다 적었다.

이러한 연구 결과가 나타난 데에는 이유가 있다.일반적으로 신체활동이 많을수록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만한 사람은 신체 활동량·야외 활동이 비만하지 않은 사람보다 떨어지기 쉽다"며 "비만이나 복부비만인 사람의 혈중 비타민 D 결핍 가능성이 높게 나온 것은 이들의 햇빛 노출량이 상대적으로 부족하고 이로 인해 피부에서 비타민 D가 덜 합성되기 때문으로 추측된다"고 설명했다.

비만이면 피부에서 합성된 비타민 D가 혈중으로 잘 방출되지 못하거나 비만한 사람이 정상체중인 사람에 비해 비타민 D를 더 적게 섭취하기 때문이라는 주장도 실렸다. 비만이면 비타민 D의 생체이용률이 떨어져 같은 양의 비타민 D를 투여하더라도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정상인에 비해 50% 가량 낮았다는 연구결과도 제시됐다.

김 교수팀은 "성인 여성에서 체질량지수(BMI)·허리둘레·체지방률이 높을수록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낮았다"며 "비만이 비타민 D 결핍 발생을 증가시킨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밝혔다.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