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내추럴푸드
  • 추석요리에 사용하는 참기름·들기름
  • 2019.09.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풍성하게 차려진 음식을 가족·친척들과 함께 즐기는 추석 명절이 돌아왔다. 하지만 갈비찜, 불고기, 산적 등 대표적인 명절 음식들은 대부분 기름지며 고칼로리 음식들이다. 기름진 음식은 포화지방산이 많아 다량 섭취시 혈액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일 수 있다.

명절 음식을 피할 수 없다면 참기름이나 들기름처럼 보다 건강한 기름을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참기름의 지방산은 올레산, 리놀레산 등 불포화지방산의 함량이 80%를 차지한다. 이러한 성분들은 혈액 내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생성을 막는데 도움을 준다. 노화억제 효과가 있는 강력한 항산화물질인 리그난도 들어있다.

들기름에는 학습 능력과 기억력향상에 좋은 알파-리놀렌산이 60% 이상 들어있다. 이는 오메가-3 계열로, 식물성 기름 중에는 들기름에 가장 많이 함유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왕이면 식재료와의 ‘궁합’도 미리 알아두는 것이 효과적이다. 시금치 요리시 참기름을 활용하면 비타민 흡수율이 높아지는 동시에 맛과 향은 더욱 살아난다. 또한 도라지나물을 들기름에 볶으면 느끼하고 쓴맛이 적어진다. 생선의 비린내를 제거할 때에도 양념에 들기름을 넣으면 도움된다.

 

한편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대표적인 참깨 새 품종 ‘건백’에는 강력한 항산화물질인 리그난이 6.52㎎/g으로 풍부하게 들어있다. 진갈색인 들깨 새 품종 ‘들샘’ 역시 알파-리놀렌산함량이 무려 61%에 달한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