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찬바람 부니 가슴이 ‘뻐근’…환절기 심장질환 ‘남의 일’이 아닙니다
  • 2020.09.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혈관·맥박·혈압 영향…발병위험 높아
기온 10도 떨어지면 발병률 10% 증가
심근경색증 5년간 30%이상 증가 추세
작년 남성환자, 여성보다 3배이상 많아
고혈압 등 고위험군 각별한 주의 필요
봄·가을 외출시 ‘겉옷 챙기기’등 대비
심근경색증의 발생은 기온과도 관계가 깊다. 극도로 추운 날씨와 더운 날씨 또는 급격한 온도변화가 심근경색증을 유발할 수 있다

# 서울시 강동구에 거주하는 김 모씨(52)는 평소 더위를 많이 타는 편이라 여름철부터 창문을 활짝 열어둔채 선풍기까지 켜고 거실에서 수면에 들곤했다. 평소 고혈압으로 혈압약을 복용하는 김씨는 며칠전부터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 새벽에는 추위로 잠을 설치고 아침에 일어나서도 가끔씩 오한과 함께 가벼운 흉통을 느끼곤한다.

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부는 본격적인 가을날씨로 접어드는 시기인 요즘은 낮 기온과 10도 이상 차이가 나는 시기로 특히 심근경색 등 심장질환을 각별히 조심해야한다.

심근경색증은 심장에 혈액과 산소를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막혀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특히 요즘처럼 기온변화가 심한 계절에 더욱 위험한데, 너무 춥거나 갑자기 추워질 때 심근경색의 위험성이 더욱 커지기 때문이다. 한번 발생하면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서 고위험군이라면 기온변화에도 몸을 보호할 수 있도록 충분한 대비를 하는 것이 좋다. 물론 평소 올바른 생활습관, 정기검진을 통해 심장 건강관리를 하는 것도 중요하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심장혈관내과 박창범 교수와 함께 환절기 심장 건강을 지키는 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5년간 30% 넘게 증가한 심근경색증=한국인의 심근경색은 지속해서 느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통계 자료에 따르면 심근경색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최근 5년 사이 30%가 넘게 증가했다 (2015년 88,996명→2019년 118,872명). 2019년 환자를 보면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3배 이상 많았다(남성 90,986명, 여성 27,886명).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심장혈관내과 박창범 교수는 “심근경색은 식생활 서구화, 고령사회 진입 등으로 계속 늘고 있다.”라면서 “남의 일이라고 안심하지 말고, 위험인자나 잘못된 생활습관이 있다면 질병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개선, 정기검진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너무 춥거나, 갑자기 추워질수록 발병 위험 커…기온 10도 낮아질 때마다 심장질환 사망위험 10% 증가=심근경색증의 발생은 기온과도 관계가 깊다. 극도로 추운 날씨와 더운 날씨 또는 급격한 온도변화가 심근경색증을 유발할 수 있다. 실제로 여러 연구에서 이런 내용이 보고되었는데, 1985년에서 2012년까지 세계 약 7천만 명의 사람들의 사인을 분석한 결과 사망자의 약 7.7%가 날씨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었는데 이 중에서 추위와는 약 7.3%, 더위와는 약 0.4%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었다. 온도변화도 심근경색증 발생에 영향을 미쳤다. 독일에서 1995년에서 2005년 사이 급성심근경색이나 심장사로 사망한 사람들의 데이터를 기상상태와 함께 분석한 결과 평균 5일간 섭씨 10도가 감소하면 심장질환 사망위험도가 10% 정도 증가했다.

▶추워진 날씨 혈관·맥박·혈압에 영향, 심근경색 유발=왜 기온변화가 심근경색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지 아직 명확하진 않았지만 다양한 원인이 거론되고 있다. 첫째 피부에 존재하는 추위를 느끼는 수용기관이 자극되면, 교감신경을 자극하는 호르몬이 분비되어 혈관을 수축시키고 맥박을 증가시키고 혈압을 올리는데 이런 변화들이 심근경색을 촉진한다는 것, 둘째 기온이 떨어지면 소변량이 증가 되는데 이로 인하여 혈액이 농축되어 끈적해진다는 것, 마지막으로 차가운 공기를 흡입하면 여러 자율신경을 자극하여 혈관의 혈전 형성과 부정맥을 발생하게 된다는 것이다.

▶심장병 고위험군이라면, 기온변화 심한 봄·가을철 대비 필요=심근경색증은 고위험군이 다양하다. 가족력이 있는 경우,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이나 수면무호흡증이 있거나, 흡연자, 복부비만이 과한 경우 일반인보다 더 위험하다고 알려져 있다. 이런 고위험군이라면 한겨울 날씨가 너무 춥거나, 요즘처럼 기온변화가 심한 봄·가을철에는 적절한 대비를 해야 한다.

심장혈관내과 박창범 교수는 “갑작스런 온도변화에 대비하기 위해서 요즘 같은 봄·가을에 외출하실 때 겉옷을 하나 장만하시는 것이 좋고 더울 때는 에어컨을, 추울 때는 난방을 충분히 하시는 것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김태열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