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하이푸 효과 없는 자궁근종, MRI검사 통해 확인해야
  • 2020.11.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건강의학팀] 40대 여성 A씨(경기 수원)는 자궁근종 치료를 위해 한 병원에서 하이푸를 2차례 받았지만 치료 효과가 거의 없었다. 결국 다른 병원을 찾아 MRI 조영증강검사를 하니 근종 대부분이 괴사되지 않은 상태였다. 근종의 크기도 10cm 이상으로 매우 컸지만 의료진이 지적한 부분은 “자궁근종 크기보다는 자궁근종 성분”이었다. MRI 검사상에서 근종 면적 대부분이 ‘하얗게’ 보였는데 이렇게 하얗게 표현되는 자궁근종은 열에 대한 저항이 강해 열 치료법인 하이푸가 적절하지 않았던 것이다.

민트병원 자궁근종통합센터 김영선 원장(영상의학과 전문의)은 “자궁근종의 성분에 따라 MRI상에서 근종이 하얗게 또는 까맣게 보인다”며 “하얗게 보이는 것은 자궁근육세포 성분이 많다는 뜻으로 같은 온도로 치료하더라도 까만색에 가까운 근종에 비해 열이 쉽게 전달되지 않아 근종 괴사가 잘 이루어지지 않는 편”이라고 말했다.

하이푸(HIFU) 치료는 무침습, 무마취 시술인 만큼 회복이 빠르고 후유증이 거의 없어 직장인, 워킹맘, 수술이 어려운 환자 등에 선호도가 높다. 하지만 그것은 하이푸를 적정 대상에 적용했을 때다. 자궁근종을 이루는 주성분은 자궁근육세포(smooth muscle cell)와 콜라젠 섬유(collagen fiber)인데 위의 사례처럼 자궁근육세포(물) 성분이 많은 자궁근종은 하이푸 열 치료 효과가 낮기 때문에 사전 정밀검사를 통해 치료 효과를 예측 후 시술해야 한다.

김영선 원장은 “장기간 임상 데이터를 봤을 때 자궁근종 환자의 약 1/3이 하이푸의 적정 치료 대상”이라고 말하며 “수술을 대체할 수 있는 안전한 치료임에는 확실하지만, 하이푸 치료 대상이 되는지 사전검사를 철저히 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열 치료인 만큼 실시간 온도측정이 가능하고 해상도가 높은 MR하이푸(MRI-guided HIFU)가 안전성이 높다”고 말했다.

하이푸가 어려운 상황이라면 보다 치료 범위가 넓은 근종절제수술(개복, 복강경, 자궁경)이나 혈관 내로 접근하는 색전술을 적용할 수 있다. 근종 성분 이외에도 자궁근종 혈류량 및 크기, 위치, 개수, 다른 장기와의 관계도 치료 선택지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환자 개개인의 특성을 파악하는 과정이 필수다.

이렇듯 한 가지 치료 방법을 모든 환자에게 적용할 수 없기 때문에 김영선 원장은 하이푸를 담당하는 영상의학과 전문의를 비롯해 수술 전담 산부인과 전문의, 인터벤션 색전술 전담 인터벤션 영상의학과 전문의와 협진하는 다학제진료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최근에는 이러한 다학제적 접근의 ‘자궁근종 MR하이푸 치료 전략’을 Virtual Meeting으로 진행된 ‘제7회 ISFU(International Symposium on Focused Ultrasound) 2020’에서 발표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