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Cook
  • 리얼키친
  • 동짓날 먹는 팥죽, 수수로 새알 만드세요
  • 2020.12.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21일은 팥죽을 먹는 동지(冬至)입니다. 우리나라는 예부터 동짓날 팥죽을 먹는 풍습이 있는데요. 팥의 붉은색이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전염병을 예방한다는 토속신앙에서 유래됐으나 팥을 겨울철 영양식으로 즐겼던 이유도 있습니다.

팥에는 비타민 B1이100g당 0.54㎎ 들어있으며, 식이섬유와 칼륨이 풍부해 나트륨과 노폐물 제거 에도 좋습니다. 여기에 수수를 넣어만든 새알심을 곁들이면 영양소가 더욱 보충됩니다. 수수는 폴리페놀, 플라보노이드 등의 성분 함량이 높아 항산화 효과가 뛰어난 곡물입니다.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과 장내 유용미생물 증진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홍언’, ‘홍진’, ‘아라리’ 등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우수한 국내 품종가운데 팥죽용으로 적합한 것은 ‘홍언’과 ‘홍진’입니다. 껍질이 얇아 잘 씹히고, 맛이 부드러워 팥죽용으로 사용하기 좋습니다. 특히 ‘검구슬’은 단맛이 강해 단팥죽과 팥 칼국수용으로 적합합니다. 정찬식 농촌진흥청 밭작물개발과 과장은 “동지팥죽은 나쁜 것을 물리친다는 상징적인 의미도 있지만, 추운 겨울철에 몸을 따뜻하게 하고 충분한 영양소를 공급해 주는 건강영양식”이라고 전했습니다. 수수 새알심 팥죽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수수 새알심 팥죽 재료

팥 200g, 찰수수 100g, 찹쌀가루 50g, 설탕, 소금 약간

■ 만드는 법

1. 팥을 씻어 냄비에 물을 붓고 끓이다가 팥 삶는 물이 끓어오르면 물만 버리고 다시 물을 8컵 정도 붓고 팥이 무르게 삶는다.

2. 찰수수를 깨끗이 씻어 5시간 불린 다음 체에 건져 30분간 물기를 빼주고 분쇄기로 갈아 찹쌀가루와 섞어 반죽한다.

3. ②의 반죽으로 지름 2㎝ 크기의 새알심을 빚는다.

4. ①의 삶은 팥을 체에 내려 껍질을 걸러내 팥앙금을 준비하고 윗물은 따로 담아놓는다.

5. 냄비에 팥앙금을 넣고 팥물을 붓고 끓으면 준비해 둔 찰수수 새알심을 넣어 함께 끓여 익혀준다.

6. 그릇에 예쁘게 담아낸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