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일본인들이 돌아보는 한국산 발효김치
  • 2021.01.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일본의 발효식품 시장이 꾸준하게 확대되고 있다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전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영향으로 발효 성분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일본 식품수급연구센터가 발표한 2019년 식품산업동태조사에 따르면 절임식품의 지난해 생산량은 전년대비 5.2% 증가한 74만 톤이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 5월까지 매월 전년도 생산량을 웃도는 추이를 보이고 있다. 절임식품 중에서도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발효’이다. 젊은층 사이에서도

낫토, 된장, 매실장아찌 등 일본의 전통 발효식품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그릭요거트, 치즈, 김치 등 외국 발효식품의 수요도 높아졌다.

일본생활협동조합연합회가 지난 8월에 발표한 설문조사에서도 발효식품 수요가 높아진 현상이 나타났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들은 현재 식생활에서 가장 신경쓰고 있는 점으로 “영양 밸런스”(76.2%)에 이어 “발효식품의 섭취”( 61.0%)를 언급했다. 뒤를 이어 “야채나 버섯류 섭취”(58.3%)를 답변했다.

특히 김치는 면역력을 강화해주는 발효식품으로 알려지면서 현재 일본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고 있는 절임식품으로 꼽히고 있다. 마트의 절임식품 코너에서 김치가 가장 넓은 판매 매대를 차지하고 있다. 이전에는 신맛이 강한 한국산 김치를 꺼리는 경향이 있었으나 한국산 김치가 발효식품이라는 인식이 강해져 한국산을 찾는 이들이 많아진 것이다.

발효식품에 관심이 높은 만큼 발효조미료도 주목받고 있다. CJ재팬에서는 신제품으로 발효조미료인 ‘테이스트엔리치’(TasteNrich®)를 판매해 주목을 받고 있다. 발효를 통해 산출되는 글루타민산과 핵산을 함유한 조미료이다. 또한 SNS상에서는 발효식품 키트가 화제를 모으고 있으며, 수제 발효음식도 인기 상승중이다. aT 관계자는 “한국산 김치의 수입실적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며 “숙성발효, 유산균 함유 등을 표기한 한국산 김치의 포장패키지 마케팅 전략 등이 요구된다”라고 조언했다.

[도움말=권정은 aT 도쿄 지사]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