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상품
  • ‘일상 요리서 채식 경험’ 올가홀푸드, ‘베지소스’ 2종 출시
  • 2021.04.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동물성 원료 계란을 일절 사용하지 않고 분리대두단백, 땅콩, 아몬드 등 식물성 원료만 사용
- 가정에서 활용도 높은 소스 제품, 일상에서 쉽게 채식 경험할 수 있어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올가홀푸드가 식물성 마요네즈와 머스타드를 선보이며 일상에서 더욱 쉽고 맛있게 경험할 수 있는 채식을 제안한다.

풀무원 계열의 로하스프레시마켓(LOHAS Fresh Market)인 올가홀푸드는 가치 소비가 확산되고 비건 트렌드에 발맞춰 식물에서 유래한 원료로 만든 소스 2종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식물성 소스 '고소하고 깔끔한 베지 마요(300g/4900원)'와 '달콤하고 깔끔한 베지 머스타드(320g/4900원)'는 보통 소스류에서 베이스로 사용하는 계란을 일절 사용하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올가는 계란을 식물성 원료인 분리대두단백과 유화전분으로 대체하여 깔끔한 맛과 감칠맛을 살렸다. 또한, 땅콩, 아몬드, 대두분말 등의 식물성 원료를 더해 고소한 풍미를 구현했다. 이번 신제품은 올가가 기획부터 생산까지 관리하고 풀무원기술원이 연구 및 개발을 지원하여 제품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마요네즈와 머스타드는 가정에서 활용도가 높기 때문에 일상에서 쉽게 채식을 경험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신제품 소스 2종은 샐러드 같은 채식 식단뿐만 아니라 샌드위치, 햄버거, 디핑 소스 같은 일반 요리에도 사용할 수 있다.

식물성 소스 2종은 올가 전매장과 올가 온라인몰을 포함해 네이버장보기와 쿠팡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물성 원료로 만든 올가홀푸드 ‘베지소스’ 2종[올가홀푸드 제공]

송상민 올가홀푸드 마케팅담당은 “비건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가정에서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소스인 마요네즈와 머스타드를 식물성 소재로 개발하게 됐다”며 “환경과 동물을 보호하고, 동물성 제품에 알러지가 있는 사람까지 모두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는 건강한 먹거리 문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가는 로하스(Lifestyle Of Health And Sustainability) 가치 지향 소비자들을 위해 식물성 지향 가치를 제고하는 커뮤니케이션을 확대하고 있다. 풀무원 기술원과 연구 협력을 통해 연내 다양한 카테고리의 식물성 지향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