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모유수유 언제까지?...“아기가 원하면 계속 주는 게 좋아요”
  • 2021.08.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세경 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
“1년 후에도 전달되는 면역물질 그대로”

모유수유는 언제까지 해야 하는 것이 가장 좋을까?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니세프(UNICEF)는 최근 세계모유수유주간을 맞아 각국 정부가 모든 여성들이 모유를 먹일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모든 영아들이 출생부터 6개월까지는 모유만을 먹을 수 있게 하며, 생후 2년이 될 때까지는 적절한 이유식을 먹이면서 모유수유를 하도록 권고했다.

최세경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모유는 아이에게 가장 좋은 영양분이고, 모유수유는 아기와 엄마 모두에게 여러 가지 장점을 가진다”며 “엄마와 아기가 건강하다면 모유수유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그러나 모유수유를 언제까지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헷갈려하는 엄마들이 적지 않다. 이유식을 시작하는 생후 6개월이 되면 모유를 끊어야 한다는 얘기도 있고, 첫돌 무렵이 적기라는 주장도 존재한다. 현실적인 문제가 따르긴 하지만, 모유는 아기가 원하고 엄마가 줄 수 있는 한 계속 주는 게 가장 좋다. 세계보건기구와 유니세프·대한모유수유의사회는 생후 24개월 이상의 모유수유를 권장하고 있다.

호주에서 최근 발표한 한 연구에 따르면 모유를 만들어 내는 유선포가 출산 전 상태로 되돌아가는 데 약 15개월이 소요된다고 한다. 즉 신체적 변화를 고려하더라도 15개월 이상 모유수유가 충분히 가능하다는 얘기다.

최 교수는 “모유수유 기간은 엄마와 아기의 상황을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며 “엄마의 편의 때문에 일방적으로 모유수유를 중단하는 것(단유)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다만 모유수유의 양은 단계적으로 줄여나가는 게 좋다. 모유수유를 오래 하면 단유가 더 어렵지 않을까 걱정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렇지 않다. 오히려 모유수유를 서서히 줄이면 단유를 더 쉽게 할 수 있다. 생후 6개월부터는 모유수유만으로는 철분 섭취 등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모유수유를 병행하면서 이유식을 시작하도록 하고, 돌 이후에도 우유보다는 모유수유를 우선으로 하는 게 좋다.

최 교수는 “모유는 우유보다 영양 면에서 월등한 가치가 있고 생후 6개월이나 1년 후에도 아이에게 전달되는 면역물질의 양 역시 그대로 유지된다”며 “수유 시작과 마찬가지로 단유도 아이에게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행복한 여정이다. 기간에 얽매이기보다 부드럽고 자연스럽게 이뤄지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김태열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