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지방흡입도 유통기한이 있나요?
  • 2021.08.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방흡입은 국내외에서 선호도가 높은 체형교정술로 자리잡았다. 일반적인 식이요법과 운동으로 다듬기 힘든 허벅지, 복부, 팔뚝 등의 군살을 제거하는데 효과가 크다. 지방흡입은 기본적으로 1회 시술만으로 만족스러운 사이즈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수술 효과도 반영구적이다. 다만 수술 부위를 평생 날씬하게 유지하려면 지켜야할 몇 가지 수칙이 있다. 글로벌365mc인천병원 안재현 대표병원장의 도움말로 자세히 알아봤다.

안 대표병원장은 “지방흡입으로 얻은 시술 부위의 사이즈는 지방세포를 영구적으로 제거한 만큼, 웬만해서 갑자기 늘어나거나, 살이 찌는 등 요요현상은 쉽게 나타나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럼에도 예상치 못한 요인에 의해 사이즈 변화가 생길 수는 있다. 안 대표병원장이 꼽는 가장 큰 변수는 ‘과도한 체중증가’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지방흡입 효과를 오래 유지하는 첫 번째 수칙으로 ‘수술 받은 당시의 체중을 유지하는 것’을 꼽는다.

이는 지방세포의 크기와 연관이 깊다. 안 대표병원장은 “수술로 지방세포 일부를 제거했더라도, 영양과잉이 지속되면 남아 있는 지방 세포 내부에 중성 지방이 축적되면서 지방세포 크기가 커질 수 있다”며 “이 과정에서 다시 부분비만이 유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물론 체중이 늘어나는 과정에서 수술받은 부위는 그렇지 않은 부위에 비해 지방세포가 적다보니 가장 늦게 살이 오른다. 따라서 수술받은 부위의 사이즈가 커졌다면 일정 수준 이상 비만이 진행됐다는 의미다. 주치의와 상담하고 건강관리에 나설 필요가 있다.

안 대표병원장은 이같은 상황을 막으려면 평소 ‘3kg이 늘어난 상황’을 관리 기준점으로 잡는 게 유리하다고 조언한다. 이 이상 몸무게가 늘어난 경우 원점으로 되돌리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그에 따르면 1~2㎏ 정도는 하루에도 왔다갔다 하지만 3㎏를 넘어서면 서서히 몸이 풀어질 우려가 있다는 일종의 사인이다. 이런 경우 식이요법·운동 등으로 재정비에 나설 필요가 있다.

안 대표병원장은 “‘힘든 다이어트가 싫어 지방흡입을 받았는데 힘들게 운동하고 식단을 조여야 하느냐’고 불만을 토로하는 사람도 많다”며 “하지만 정상체중 범위에 든 사람이 지방흡입을 받은 경우, ‘유지어터’ 모드를 이어가는 것으로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리한 운동보다 일상활동을 통해 소모되는 열량인 ‘비운동성활동열생성(NEAT: Non-exercise activity thermoge nesis)’량을 늘려주는 방법을 활용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말 그대로 몸을 좀 더 움직이려는 의식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대중교통 이용 시 2~3정거장 전에 내려 걸어가거나,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는 방법 등이 여기에 속한다.

미국 메이요클리닉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일상 속에서 활동량을 높이는 것만으로도 전체 에너지 소비량의 20%를 더 늘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1주일에 2~3번 가벼운 저녁식사 관리를 병행하면 힘들이지 않고 수술한 결과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