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레이저 치료 명가 연세스타피부과, 강남에도 개원
  • 2021.09.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남 연세스타피부과 김영구 대표원장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피부 레이저 치료의 강점을 쌓아 온 연세스타피부과(대표원장 김영구 피부과전문의)가 설립 20년을 앞두고 환자들의 편의와 접근성을 위해 최근 강남에도 새 병원을 개원했다고 밝혔다.

병원을 이끄는 김영구 대표원장은 현재 대한의학레이저학회 이사장으로 활동 중이며, 피부과 등 레이저를 이용하는 임상 진료과의 연구와 기술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피부과전문의 취득 후 분당차병원 교수진으로 활동했고, 2002년 신촌에 연세스타피부과를 개원한 후 최근까지 공동 운영해 왔다. 환자 진료와 연구를 병행하며 국내 피부과 레이저 치료의 전문성을 선도적으로 쌓았고, 개원 병원으로는 드물게 약 100여 편의 임상 논문을 국내 및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 등에 발표했다.

연세스타피부과 강남점은 비침습적 주름 및 탄력치료, 레이저 회춘술, 여드름 및 여드름흉터, 화상흉터 등 난치성 흉터치료, 검버섯·기미 등 색소질환, 메디컬 스킨케어를 중점 치료한다. 각 질환별 레이저장비를 세팅해서 치료 효율과 환자 만족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과잉진료 없이 국민 건강을 위해 의약품을 적정하게 사용하는 그린 처방을 실천하며, 신촌 연세스타피부과와 협력하며 환자 진료의 연속성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강남 연세스타피부과 김영구 대표원장은 “강남을 비롯한 서울 남부 지역의 환자분들이 보다 쉽게 병원을 찾을 수 있고 수준 높은 피부 레이저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20년 레이저 피부 치료의 경험과 성과를 토대로 정성과 신뢰의 진료 철학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