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류현진, 오타니와 한일 맞대결 5이닝 2실점 판정승
류/5이닝 6피안타 2실점, 오/6이닝 10K 5실점
타자 오타니에게도 볼넷 1개만 허용 무안타 봉쇄
류현진./AP

오타니 쇼헤이./AP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돌아온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메이저리그 최고의 선수로 자리잡은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와의 첫 맞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안타 6개와 볼넷 1개를 허용했지만 2실점으로 막았다. 구속도 빠르지 않았고, 탈삼진도 1개에 그쳤지만 위기마다 전매특허인 노련한 게임운영이 돋보였다.

타선도 류현진을 적극 지원했다. 이날 제구가 흔들린 오타니를 상대로 홈런 1개 포함 6안타 5득점을 하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6.00에서 5.48로 낮아졌다.

류현진은 타석에도 나선 오타니에게도 승리했다. 1회에는 아쉬운 판정으로 볼넷을 내줬지만 3회말 1사 1,3루에서는 2루 땅볼로 잡아냈다. 5회에는 헛스윙 삼진을 솎아냈다. 오타니와 함께 에인절스의 간판스타인 마이크 트라웃은 천적인 류현진에게 또 다시 고개를 숙였다. 이날 3타수 무안타로 물러난 트라웃은 류현진 상대로 13타수 무안타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류현진은 3회 불운에 시달렸다. 마쉬, 벨라스케스와 렌히포에게 잇달아 빗맞은 안타를 내주며 1실점 했고, 오타니의 땅볼 때 한점을 더 내줬다.

류현진은 5회까지 65개만 던졌지만 몬토요 토론토 감독이 올라와 아쉽게 강판됐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