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레알 마드리드, 축구단 가치 6.4조원 ‘1위’…손흥민의 토트넘은?
포브스 발표…

라리가 우승을 자축하는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스페인 프리메라리그의 강호 레알 마드리드가 전 세계 프로축구 ‘구단 가치 순위’ 1위 자리를 탈환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2022년 세계 최고 가치의 축구단 순위를 보면 레알 마드리드는 51억 달러(약 6조4040억 원)로 1위에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해 47억5000만 달러를 기록, ‘라이벌’ FC바르셀로나(스페인·당시 47억6000만 달러)에 밀려 2위에 자리했다가 올해 7% 상승하면서 1위에 다시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2021-2022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선 결승에 진출해 29일 리버풀(잉글랜드)과 대결을 앞둬 성적부터 세계 최정상급임을 입증했다.

지난해 처음으로 레알 마드리드를 앞지르고 1위까지 올랐던 바르셀로나는 5% 상승에 그쳐 레알 마드리드에 1위를 내주고 2위(50억 달러)로 밀려났다.

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가 3위(46억 달러), 리버풀이 4위(44억5000만 달러),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5위(42억7500만 달러)에 자리했다.

6~9위에는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42억5천만 달러), 파리 생제르맹(프랑스·32억 달러), 첼시(잉글랜드·31억 달러), 유벤투스(이탈리아·24억5천만 달러)가 이름을 올렸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30)의 소속팀인 토트넘은 2% 오른 23억5000만 달러로 지난해에 이어 10위에 랭크됐다.

뒤이어 아스널(잉글랜드·20억5000만 달러), 도르트문트(독일·18억 달러),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15억 달러), AC밀란(이탈리아·12억 달러), 인터밀란(이탈리아·10억 달러)이 뒤를 이었다.

지금까지 전 세계 축구팀의 가치 순위가 발표된 18차례 동안 1위에는 맨유가 가장 많은 11차례 올랐고, 레알 마드리드가 6차례, 바르셀로나가 지난해 한 차례 차지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