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황희찬, 내달 군사훈련 입소…브라질·칠레 평가전만 소화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브라질, 칠레와의 평가전만 치른 뒤 군사훈련을 위해 입소한다.

황희찬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멤버로, 병역 혜택을 받은 바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황희찬이 6일 칠레와의 평가전 종료 후 군사훈련 입소차 대표팀에서 소집 해제된다”고 발표했다.

벤투호는 30일 소집, 월드컵을 대비 다음 달 2일 브라질(서울월드컵경기장), 6일 칠레(대전월드컵경기장), 10일 파라과이(수원월드컵경기장), 14일 이집트(서울월드컵경기장)와 A매치 4연전을 치른다.

벤투 감독은 이어질 두 경기에서 황희찬의 공백을 채우고자 23세 이하(U-23) 대표팀에 소집 예정인 엄원상(울산)을 대체 발탁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에 출전하려던 엄원상은 이로써 U-23 대표팀에서는 제외됐고, 이 자리는 양현준(강원)이 채우게 됐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