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65cm·25kg인데 "더 날씬해지고 싶다"...질병치료도 거부 [차이나픽]
중국 허베이성에 사는 여성 A 씨 [웨이보 캡처]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거식증을 앓고 있으면서도 "날씬해지고 싶다"는 이유로 병원치료를 거부하고 있는 한 중국 여성의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여성은 키 165cm에 몸무게가 25kg에 불과하고, 현재 다발성 장기부전 증상까지 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은 중국 북부 허베이성에 사는 30대 여성 A씨가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병원 중환자실 신세를 지면서도 치료를 거부하고 있다는 기사를 냈다.

SCMP에 따르면 A 씨는 키 165㎝에 몸무게가 25㎏에 불과하다. 그는 지난해 거식증을 앓으면서 40㎏을 감량했다.

앞서 둘째를 출산하고 몸무게가 65kg까지 불어났지만, 다이어트를 감행하다 거식증에 걸린 것이다. A 씨가 사용한 방법은 설사약 등을 활용하는 것이었다. 또 식사를 일절 하지 않는 방식을 썼다.

가족들은 A 씨의 건강을 염려해 병원으로 옮긴 상태다. 진단 결과 A씨는 다발성 장기부전 외에도 영양실조, 위장 장애, 탈모 등을 겪고 있었고 생리도 멈췄다. 하지만 A씨는 의사가 권장한 치료를 거부했다고 SCMP는 보도했다.

SCMP는 A 씨 사연을 통해 중국의 외모지상주의를 비판했다. "중국에서 여성의 마른 몸매는 오랫동안 미의 필수 조건으로 여겨졌다"면서 "마른 몸매를 동경하는 탓에 중국 여성들이 거식증을 앓는 사례가 빈번하다"고 했다.

zzz@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