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6990원 당당치킨 당근해요"....치킨도 리셀
6990원짜리 당당치킨을 1만원에 되팔고 있다. [당근마켓]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한 마리에 6990원인 홈플러스 ‘당당치킨’이 폭발적 인기를 끌자 웃돈을 얹어 되파는 사례까지 등장했다.

16일 온라인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이날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는 ‘홈플러스 당당치킨 선착순’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을 올린 판매자 A씨는 자신이 구매한 당당치킨을 찍은 사진을 올리고 “방금 홈플러스에서 12시타임 줄서서 샀는데 다른 먹을 게 많아 안 먹어도 될 것 같다. 1시5분까지 톡 받겠다”고 적었다.

A씨는 “안 팔리면 저희 식구 저녁”이라면서 “원래 인기가 많아 한정으로 줄서서 먹는거라 가까우신 분이 가져가면 배달비 추가해 맛본다고 생각하시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댁 가까운 분이 가져가시라. 톡 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당당치킨’의 가격을 정가보다 3010원 비싼 1만원으로 책정하고, 가격을 흥정할 수 없도록 ‘가격 제안 불가’ 설정을 해뒀다. A씨가 글에서 언급한 것처럼 배달비 명목으로 웃돈 3000원을 얹은 것으로 보인다.

이 글은 여러 온라인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 등으로 빠르게 확산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당당치킨은 가성비가 좋아서 인기가 많은 건데...웃돈 주고 살 이유가 있나”, “누가 사나”, “3000원 벌려고 저러나” 등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홈플러스는 ‘2022 홈플러스 물가안정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6월30일 ‘당당치킨’을 출시했다. 지난 달 10일까지 32만 마리가 팔리며, 1분에 5마리 판매를 기록했다. ‘고물가 속 가성비 치킨’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매일 매장 내 치킨코너 앞에 줄서기가 이어지고 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