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주에 ‘마침내’ 복합쇼핑몰…스타필드·더현대 등 유통3사 경쟁
현대·신세계 청사진 발표
롯데도 참여의지…신중검토중
‘스타필드 광주’ 전경 이미지.[신세계그룹 제공]
[신세계그룹 제공]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지역 공약 중 하나였던 광주 복합쇼핑몰 건립이 현대백화점그룹에 이어 신세계도 구체적 청사진을 내놓으면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롯데그룹도 여러 부지를 두고 검토중으로 광주가 유통3사의 새로운 격전지로 떠올랐다.

17일 신세계그룹은 광주광역시 어등산 부지에 호남권 최초의 스타필드 건립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그룹은 기존 백화점인 광주신세계를 센텀시티점에 준하는 규모로 확장하고, 호남권 최초로 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을 입점시키는 등 지역 1번점을 넘어 ‘국내 최고의 랜드마크 백화점’으로 개발한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스타필드 광주’(가칭)는 쇼핑·근린생활시설, 체험형 콘텐츠, 레저와 휴양이 결합된 초대형 규모의 체류형 복합쇼핑몰 개발로 지역사회를 발전시키고, 현지법인화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신세계는 스타필드 광주와 광주 신세계 확장개발로 총 5.5만명에 달하는 고용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스타필드 광주에는 300여개 이상의 다양한 브랜드와 도심형 워터파크, 체험형 스포츠시설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지역 특성과 고객 니즈, MZ세대 라이프스타일을 매장 구성에 반영하고, IT기술을 활용한 문화 향유 콘텐츠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스타필드 광주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임은 물론 휴양이 결합된 진정한 체류형 복합쇼핑몰을 개발해 지역 관광의 메카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역량과 노하우를 집결할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부지 확정, 마스터 플랜, 행정 절차를 마치고 착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아트 앤 컬처 파크) 전경. [신세계그룹 제공]

윤대통령의 공약으로 관심을 모았던 광주 복합쇼핑몰 계획은 신세계에 앞서 지난달 초 현대백화점이 가장 먼저 계획을 발표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부동산개발기업인 휴먼스홀딩스 제1차PFV와 함께 광주 북구 일대 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부지 약 31만㎡(약 9만평)에 미래형 문화복합몰 ‘더현대 광주’를 열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더현대 광주는 기존 지역상권과 겹치지 않는 럭셔리 브랜드와 광주 지역에 선보인 적 없던 MZ세대(밀레니얼+Z세대) 타깃의 새로운 브랜드를 중심으로 매장을 구성하고, 인근 전통시장과 중소상인을 위한 마케팅, 서비스 교육 등을 지원해 지역상권을 보호하며 동반성장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더현대 광주 외에도 엔터테인먼트형 쇼핑몰, 국제 규모의 특급호텔, 프리미엄 영화관 등을 추가 유치할 계획이다. 인근 기아타이거즈 홈구장인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와 연계한 ‘야구인의 거리’도 만든다는 구상이다. 방직산업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한 ‘역사문화 공원’도 조성될 예정이다. 더현대 광주 역시 현지법인으로 2.2만여명의 고용창출 계획이 있다.

한편 아직 롯데그룹은 선정 부지 등 구체적 계획을 발표하지 않은 상태지만, 참여의지를 갖고 여러 안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롯데는 현재 광주에서 백화점 1곳, 아웃렛 2곳, 마트 4곳(창고형할인점 포함)을 운영하고 있다.

다만 광주에 실제로 복합쇼핑몰이 들어서기 위해서는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고 이제 겨우 첫발을 뗀 단계다. 신세계의 경우 스타필드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어등산 일대의 부지를 아직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다. 어등산 부지는 광주시 소유로, 광주시는 현재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사업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과 관련해 서진건설과 소송전을 벌이고 있다.

신세계프라퍼티 측은 이날 “(서진건설과의 소송이) 원만히 마무리가 된다면 부지 조성 계획 변경이 필요하다. 이 모든 것이 조정된다면 (스타필드 광주는) 2024년 하반기 착공, 2027년 오픈이 가능할 것 같다”며 “어등산 부지가 최적의 입지라 생각했고 소송 결과에 따라 다른 부지도 생각해볼 예정이다”라고 밝혓다.

또 현대의 경우 부동산 개발기업 휴먼스홀딩스 제1차PFV와 광주 북구 일대 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 부지를 확보했지만, 광주시와의 토지이용계획 협의가 남아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