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6억 람보르기니 100만원에 팝니다”…근데 침수차라고?
[온라인커뮤니티]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중고거래 플랫폼에 침수된 람보르기니가 매물로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지난 16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중고 거래자 A씨가 올린 ‘당근마켓’ 판매 글이 공유됐다.

A씨는 “장마철 서울에 갔다가 침수됐다. 실내는 깨끗하고 시동은 안 켜지지만 에어컨이랑 노래, 전조등, 후미등 다 나온다”며 노란색 람보르기니 사진을 올렸다.

그는 “견인해서 집 주차장이나 마당에 장식용으로 쓰실 분은 가져가라”며 100만원에 람보르기니를 내놨다. 해당 모델은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모델로 가격은 5억~6억 원대로 알려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100만원이면 전시용으로 괜찮다’, ‘카페 인테리어 소품으로 좋다’, ‘100만원이면 이득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휠만 빼다 팔아도 얼만데’, ‘사이드미러가 500만원이다’, ‘부품값만 몇천만원 될 듯’, ‘이 사진 보고 찾아갔다가 강매를 당하고 올 수도 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현재는 게시물도 삭제된 상태다.

한편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16일 오전 10시까지 12개 손해보험사에 접수된 차량 침수 피해는 총 1만1142대, 추정 손해액은 1583억2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외제차 침수 피해 건수는 3599건, 추정 손해액은 905억1000만원에 달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