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럽인에게도 어울리는 한복’ 파리서 선발된 모델들
한복모델 메건 디퍼넷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대한민국 한복모델 선발대회 조직위원회는 ‘2022 프랑스-대한민국 한복모델 선발대회’의 ‘진, 선, 미’ 프랑스 한복모델과 대한민국 ‘진, 선, 미’ 한복모델이 세계 패션의 중심 프랑스 파리에서 해외 화보촬영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수상자들은 앞으로 세계 50여개국 외교정상들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세계의상페스티벌, 웨딩한복 트렌드쇼, 대한민국 드레스쇼, 수교기념 문화외교 패션쇼를 비롯한 국제무대 등단 및 MC활동 등을 하게 된다.

한복모델 무플리

이번 프랑스 화보촬영에서 일로나 한니(Ilona Hann), 아시아 무플리 (Assia Mouflih), 메건 디퍼넷(Meggan Depernet)는 서양인에게도 한복의 우아한 아름다움이 통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이들 프랑스 모델들은 내년 한국에 초대돼 한국인 모델들과 맵시를 겨룬다.

조직위 관계자는 세계적인 관광지인 에펠탑과 루브르박물관 등 현지에서 한복화보촬영이 진행되는 동안, 한국문화에 관심이 많은 프랑스 파리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자리를 떠나지 않고 계속 관심을 보이며 한국모델들과의 촬영요청이 쇄도했다고 현장분위기를 전했다.

올해 ‘살롱 아에로클럽 드 프랑스(SALONS AÉRO-CLUB DE FRANCE)’에서 개최된 ‘2022 프랑스-대한민국 한복모델 선발대회’는 한문화외교사절단 정사무엘 단장이 총괄하여 연출하였으며 총451명이 참여하여 역대 최고의 경합을 선보였다.

한국모델 박선영

한국 최대규모이자 해외에서도 유일하게 개최되는 ‘대한민국 한복모델 선발대회’는 한명이 아닌 최종수상자 모두 국내 한복모델대회에서 가장 높은 상금과 함께 부상으로 해외대회 참가, 항공, 숙박, 촬영스텝, 의전차량, 헤어메이크업 전담팀, 최고급 한복의상 등 전액 지원하는 우리나라 대표 한복모델 선발대회이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