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전, 수출 UAE원전 3호기 가동 시작…추가 원전 수출 기대
2호기 최초임계 이후 12개월 만에…내년 상반기 상업운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3호기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한국전력이 주계약자로 참여하고 있는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3호기가 본격적인 가동 준비를 마치고 내년 상반기부터 상업 운전을 시작한다. 이로써 우리나라 추가 원전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전력(사장 정승일)은 22일(현지시간) UAE 바라카 원전 3호기가 최초 임계에 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임계란 원자로 내에서 핵분열 반응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상태로 최초로 원자로의 안정적인 가동이 시작되는 것을 뜻한다.

한전과 UAE 원전 발주사인 UAE원자력공사(ENEC)의 합작사는 지난 6월 3호기 운영 허가 취득 및 연료 장전을 완료한 이후 원자로 가동을 위한 시운전 시험을 마쳤고 이번에 최초 임계에 도달했다.

2호기 최초 임계 이후 12개월 만으로 향후 3호기는 UAE 전력망 연결 및 단계적인 출력 상승 시험, 성능보증시험 등 남은 공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UAE원전 1호기는 지난해 4월, 2호기는 올해 3월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한전은 "3호기가 상업운전에 돌입하면 UAE 전력망에 1400MW(메가와트)의 청정전력을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라며 "향후 4호기 운영까지 성공적으로 프로젝트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