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테일러 트라우마’ 韓, 브라질 16강전 주심은? ‘벤투에 경고’ 튀르팽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클레망 튀르팽 주심이 양팀 선수들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한국 축구 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주심을 맡은 클레망 튀르팽(40·프랑스) 심판이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 다시 그라운드에 선다.

튀르팽 심판은 첫 경기 당시 조규성(전북)과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각각 옐로카드를 줬다.

4일(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이 발표한 심판 배정 명단에 따르면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리는 한국과 브라질의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경기에 튀르팽 심판이 배정됐다.

튀르팽 심판은 지난달 24일 한국과 우루과이의 조별리그 H조 1차전(0대0 무승부)에서 휘슬을 불었다.

튀르팽 심판은 당시 우루과이에 경고 1장, 한국에 경고 2장을 줬다.

우루과이 마르틴 카세레스에게 경고 1장을 꺼냈고, 조규성과 후반 추가 시간 판정에 강하게 항의한 벤투 감독에게 각각 경고를 날렸다.

튀르팽 심판은 2008년부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경기에 출장한 베테랑이다. 2016년에는 프랑스축구협회 최우수 심판 상을 받았다.

그는 2010년부터 국제 심판으로 활동했다. 2016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2017년 FIFA 17세 이하 월드컵,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등에도 뛰었다.

지난해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 올해는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주심으로 그라운드에 올랐다.

이번 대회 한국과 우루과이전에서 튀르팽 심판과 함께 뛴 니콜라 다노, 시릴 그랭고르(이상 프랑스) 심판도 브라질전에서 부심으로 다시 뛴다.

비디오 판독(VAR) 심판도 제롬 브리사르(프랑스)로 우루과이전과 동일하다.

대기심은 슬로베니아의 슬라브로 빈치치 심판이 맡게 된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가나 선제골에 대해 VAR 판독 후 득점으로 선언하고 있다. [연합]

한편 이른바 '테일러 트라우마'를 겪은 한국은 심판에 민감한 상황이다.

벤투 감독은 가나와 맞붙은 H조 2차전 당시 추가시간 종료 직전 코너킥 상황에서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종료 휘슬을 분 데 대해 격분해 항의하다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 당했다. 벤투 감독은 "심판이 우리를 존중하지 않았다"며 "판정이 명확하지 않았다"고 했다.

영국매체 더 선은 지난달 29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심판으로 활동해온 테일러에게 익숙한 축구 팬들의 의견"이라며 소셜미디어(SNS)를 인용했다. "테일러의 테러가 전세계로 나아간다", "테이러는 또 다시 스스로를 경기보다 더 크게 만들고 있다"는 등 그의 과거 경기까지 비판하는 여러 글이 SNS에 올라왔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