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 “형제국 튀르키예 지원 당연” 국제구조대 60여명 긴급 파견

윤석열 대통령은 7일 튀르키예 남동부를 덮친 규모 7.8 강진으로 튀르키예와 시리아에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것과 관련해 “형제국가인 튀르키예가 겪는 고통과 어려움을 돕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구조인력 파견 등 신속한 피해 지원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튀르키예-시리아 국경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해 4000명에 가까운 사망자가 발생했다. 앞으로 사상자가 얼마나 더 발생할지, 지금으로서는 더 큰 피해가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1950년 우리가 공산 침략을 받았을 때 지체 없이 대규모 파병을 해서 우리의 자유를 지켜준 형제의 나라가 바로 튀르키예”라며 이번 사고로 목숨을 잃은 분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엄청난 인명피해가 난 사건은 한 국가의 재난을 넘어서 국제적인 재난으로 보고 국제사회에서 그 역할과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각 부처는 이 재난을 돕고 지원하는데 적극 협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 “일단 매몰 현장에서 인명을 구조하는 인력이 필요하고 의약품 수급이 원활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필요 의약품과 구조 인력 급파가 가장 중요한 상황”이라며 외교부 등 관계부처에 우리 군 수송기를 이용한 구조인력 급파, 긴급 의약품 지원을 신속히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구조와 피해 수습 지원에서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국제구조대 60여명 등 정부 차원의 구호단이 튀르키예로 파견될 예정이라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와 관련해 군 당국은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 시그너스를 튀르키예 현지로 파견할 것으로 알려졌다. KC-330은 앞서 한국 정부의 활동을 도운 아프가니스탄 조력자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승조원들을 후송할 때 활약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 수공기 지원을 위해 관련 부서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 역시 튀르키예 현지의 우리 교민 피해 상황을 접수 중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지진 발생 직후 국가안보실과 외교부에 “인도적 차원에서 적극적 지원 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키도 했다.

윤 대통령은 별도의 영문 트위터 메시지를 통해서도 “우리는 한국전쟁 중에 피를 흘리며 맺어진 동포인 튀르키예를 어떤 식으로든 도울 준비가 돼있다”고 했다. 이어 “이 어려운 시기에 투르키예와 시리아 사람들에게 마음이 간다. 한국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잃은 사람들에게 깊은 애도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정윤희·신대원·최은지 기자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