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아리바이오,삼진제약과 치매치료제 韓·美임상의 미팅 개최
  • 2023.05.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건강의학 선임기자] 경구용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 미국 FDA 임상3상을 진행 중인 아리바이오와 삼진제약은 ‘AR1001 글로벌 임상3상 한국·미국 주요 임상의 & 전문가 미팅’ 을 26일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아리바이오 (정재준 대표이사, 이학박사)와 삼진제약 (최용주 대표이사)은 지난 2월 AR1001 국내 임상3상 공동 진행과 독점적 제조 판매권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전문가 회의는 국내 대학병원에서 활동하는 알츠하이머병 분야 주요 교수 20여 명과 미국 등 글로벌 임상3상을 진행 중인 아리바이오 임상 전문가들이 직접 참여한다.

AR1001을 공익적 임상시험 제1호 품목으로 지정한 박인석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KoNECT) 이사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글로벌 알츠하이머병 주요 치료제 최신 동향을 비롯, AR1001 작용기전 및 임상2상 바이오마커 분석결과 발표, Polaris AD 프로젝트로 명명된 AR1001 미국 임상3상 소개, 자유 질의와 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한림대 송동근 교수, 서울대 정용근 교수, 아리바이오 CMO 데이빗 그릴리 (David Greeley) 워싱톤대 신경과 교수, 제임스 록 (James Rock) 미국지사장이 연자로 나서 주제별 발표를 한다.

특히, 치매치료제 글로벌 기업인 에자이에서 레카네맙 임상3상의 주도적 역할을 한 경험으로 아리바이오에 합류(medical director)한 모니카 킴 (Monica Kim) 박사는 레카네맙의 임상 성공 요인 분석과 AR1001의 개발 전략에 대해 소개한다.

아리바이오 CMO인 데이빗 그릴리 (David Greeley) 워싱톤대 신경과 교수는 “최근 알츠하이머 치료제 분야에서 희망적인 시그널들이 나오고 있어 전 세계 임상 의사들과 환자들의 기대와 관심이 크다” 며 “항체 주사 치료제의 부작용과 한계를 넘어 다중기전 경구용 치료제로 개발 중인 AR1001 또한 미래 치매치료제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이 기대되며, 미국에 이어 곧 한국과 유럽 임상을 앞두고 한국의 전문가들과 심층 분석 및 토론의 기회를 갖고자 한다”고 취지를 소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