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더운 날씨에 ‘식중독’ 주의…환자 40%가 6~8월에 발생
  • 2019.06.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식약처, 최근 5년간 식중독 발생 건수 분석
-전체 환자 40%가 여름철(6~8월) 발생
-채소류 3회 이상 씻고 육류는 익힌 뒤 섭취

[더운 날씨로 식중독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전체 식중독 환자의 40%가 여름철(6~8월) 발생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며칠 째 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식중독 위험도 커지고 있다. 특히 전체 식중독 환자의 40%가 여름철(6~8월)에 발생하고 있어 이 시기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음식은 충분히 익혀먹는 것이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일찍 찾아온 더위로 병원성대장균 등 식중독 발생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음식물의 조리·보관·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5일 밝혔다.

식중독은 식품 섭취로 인체에 유해한 미생물 또는 미생물이 만들어내는 독소로 발생된 것이 의심되는 모든 감염성 또는 독소형 질환을 말한다.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한 후 오심, 구토, 복통, 설사, 발열 등의 증상이 발생할 경우 의심할 수 있다. 발열,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3일 이상 지속되고 탈수 등 심각한 합병증이 있다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식약처가 최근 5년간(2014~2018년) 식중독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여름철(6~8월) 식중독 발생은 연평균 113건으로 전체 평균 563건의 40%에 해당한다.

특히 고온·다습한 여름철은 세균성 식중독균이 활동하기 좋은 계절로 병원성대장균이 가장 많이 검출됐고 다음으로 캠필로박터 제주니, 살모넬라, 장염비브리오 등 순으로 발생했다. 여름철 가장 많이 발생하는 병원성대장균에 의한 식중독은 주로 배추겉절이, 샐러드 등 채소류 관리 부주의로 발생했고 캠필로박터 제주니균에 의한 식중독은 삼계탕, 채소류 등의 교차오염으로 인해 발생했다. 살모넬라균에 의한 식중독은 오염된 계란이나 김밥 등 복합조리식품이 주요 원인이었으며 장염비브리오균 식중독은 연안 해수에서 증식하는 세균에 오염된 어패류 섭취를 통해 발생했다.

식약처는 “여름철 식중독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100ppm)에 5분간 담궈 소독한 후 깨끗한 물로 3회 이상 씻은 다음에 바로 섭취하고 바로 섭취 하지 않을 경우에는 실온에 방치하지 말고 반드시 냉장 보관해야 한다”며 “육류는 75℃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하고 달걀은 생으로 먹는 것을 피한다. 어패류는 흐르는 수돗물에 세척하고 85℃ 이상에서 1분 이상 조리한 뒤 섭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선미 고대구로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음식을 조리하기 전이나 식사 전, 화장실을 다녀온 후,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며 “학교식당, 예식장 등 집단 급식에는 날음식 접대를 피하고 손에 상처가 났을 때는 육류, 어패류를 만지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