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하루 1갑반 이상 흡연자 폐암 사망위험, 무려…
  • 2019.08.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세대 정금지 교수, 27만여명 추적 분석…“비흡연자의 8.9배”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하루 30개비 이상 담배를 피우는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폐암으로 숨질 위험이 얼마나 될까. 최근 연구논문에서 무려 8.9배나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보건대학원 정금지 교수는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의 금연정책포럼에 실은 ‘흡연이 우리나라 국민건강에 미치는 영향: 흡연자수와 흡연 관련 사망자수 예측’ 연구논문에서 2017년 흡연율 및 흡연자수와 2018년 기준 흡연 관련 사망자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26일 밝혔다.

정 교수는 흡연과 사망의 관련성을 확인하기 위해 1994년부터 2013년까지 일반인 27만514명의 흡연 이력을 조사하고, 2017년까지 통계청의 사망원인을 비교해 흡연력과 사망원인 간 관련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남성의 경우 비흡연자 대비 현재 흡연자의 사망위험은 2배, 암 사망 위험은 2.3배 높았다. 여성 현재 흡연자의 경우 사망위험은 비흡연자보다 2.3배, 암 사망 위험은 1.7배 높았다.

남성의 비흡연자 대비 현재 흡연자의 사망위험을 암 종류별로 분석해보면, 인·후두암이 5.2배로 가장 높은 사망위험도를 보였다. 이어 폐암 5.1배, 방광암 3.2배, 식도암 3.1배, 위암·간암 2배, 전립선암 1.6배의 사망위험도를 나타냈다.

특히 비흡연자 대비 하루 흡연량이 30개비 이상인 현재 흡연자가 폐암으로 사망할 위험은 비흡연자보다 무려 8.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나 흡연 폐해에 대해 여실히 방증했다.

power@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