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Cook
  • 리얼키친
  • 집에서 즐기는 스트리트 푸드
  • 2021.01.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길거리 음식은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쉽게 먹을 수 있으며 변화에 민감해 각 나라와 도시의 문화를 잘 나타냅니다. 우리나라도 떡볶이나 어묵, 호떡, 닭꼬치, 붕어빵 등 대표적인 거리 음식들이 있으며 큰 사랑을 받고 있죠. 최근엔 이색 음식들을 선보이며 오히려 유행을 주도하는 모습까지 보여기도 합니다. 이 길거리 음식을 집에서 보다 건강하게 만들면 어떨까요. 가정에서 손쉽게 즐기는 길거리 음식 레시피 3가를 소개합니다.

 

■ 만두 호떡

호떡은 길거리 음식하면 생각나는 대표적 음식입니다. 1880년대 임오군란 당시 우리나라에 들어온 청나라 상인에 의해 처음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로 인해서 ‘오랑캐 호(胡)’에 우리말인 떡이 합쳐져 호떡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후 점차 우리나라 사람들 입맛에 맞게 조청이나 설탕이 들어갔으며 이러한 한국식 호떡은 인천 제물포에서 처음 만든 것으로 전해집니다. 현재는 씨앗을 넣은 씨앗호떡 등 더욱 다양한 호떡을 맛볼 수 있게 됐습니다. 소개해드리는 레시피는 만두 호떡으로, 만두에 들어가는 고기와 두부, 부추 등을 이용해 소를 만듭니다.

재료: 맛간장 1큰술, 돼지고기 다짐 육 250g, 참기름 1큰술, 맛술 1큰술, 후추 약간, 다진 마늘 1큰술, 으깬 두부 1/2모, 다진 부추 1줌, 다진 숙주 1줌, 소금 약간, 호떡 반죽 믹스

 

1. 볼에 다짐육, 참기름, 맛술, 후추, 다진 마늘을 넣어준다.

2. 이금기 중화 시즈닝 맛간장을 넣고 잘 섞어준다.

3. 양념이 잘 섞이면 으깬 두부, 다진 부추, 다진 숙주, 소금을 넣고 골고루 섞어준다.

4. 호떡 반죽을 둥글게 만들고 속재료를 넣어 호떡을 빚어준다.

5. 달군 팬에 기름을 넉넉히 둘러 호떡을 올려준다.

6. 한 쪽이 익으면 눌러 뒤집은 뒤 앞뒤로 노릇하게 구워준다.

 

■ 무 떡볶이

무 떡볶이는 물을 넣지 않고 채썬 무를 볶으면서 나오는 무즙을 이용합니다. 이로 인해 감칠맛과 무의 식감까지 더해지는 떡볶이가 완성됩니다.

주재료: 떡볶이 떡 300g, 무 300g, 당근 1/10개, 사각 어묵 2장, 송송 썬 대파 20㎝ 분량, 물 300㎖

양념 재료 : 굴소스 1큰술, 고춧가루 2큰술, 설탕 1과1/2큰술, 고추장 4큰술

 

1. 무, 당근은 채 썰고 어묵은 한입 크기로 썰어준다.

2. 양념 재료를 모두 섞어준다.

3. 깊은 팬에 무→당근→양념 순으로 넣고 약한 불에서 뚜껑을 덮어 10분간 익힌다.

4. 떡과 어묵은 끓는 물에 넣어 5분간 삶은 후 체에 밭쳐 물기를 뺀다.

5. 무와 당근을 넣은 양념을 한번 섞은 후 약한 불에서 2분, 물을 넣고 5분간 끓인다.

6. 떡볶이 떡, 어묵을 넣고 중간불에서 5분간 저어가며 끓인다.

7. 불을 끄고 대파를 넣는다.

 

■ 어묵탕

현대의 어묵은 1400년경 일본에서 만들어졌으며 만드는 방식에 따라 찌는 어묵인 가마보코, 튀기는 어묵인 사츠마아게, 구운 어묵인 치쿠와, 삶은 어묵인 한펜으로 나뉩니다. 우리가 잘 아는 오뎅은 어묵을 이용한 요리를 뜻하는데요. 특히 한 겨울에 먹기 좋은 어묵탕은 생선을 싫어하는 사람도 비린 맛 없이 즐길 수 있는 음식입니다.

주재료: 굴소스 1큰술, 모둠 어묵 1봉, 무 100g, 대파 10㎝, 청양고추 1개, 후추 약간

국물 재료 : 국물용 멸치 10마리, 다시마 5X5 2장, 물 5컵

 

1. 냄비에 국물 재료를 넣고 센 불에서 끓어오르면 약한 불로 5분, 다시마를 건져내 10분간 끓인다.

2. 멸치를 건진 후 불을 꺼준다.

3. 무는 3등분 하여 0.5㎝ 두께, 대파, 청양고추는 어슷하게, 어묵은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준다.

4. 육수를 끓인 냄비에 무를 넣고 센불에서 끓어오르면 중간불로 줄여 5분간 끓여준다.

5. 이금기 프리미엄 굴소스, 어묵, 청양고추, 대파를 넣고 2분간 끓인 뒤 후춧가루를 뿌린다.

 

자료=글로벌소스브랜드 이금기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