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내추럴푸드
  • 깻잎 수출이 기대되는 이유
  • 2021.08.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깻잎 즐겨먹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 
日, ‘K-드라마’ 영향과 깻잎의 기능성에 주목하기 시작
한국 맛을 가진 ‘허브’로 수출 확대 기대

[리얼푸드=육성연 기자]해외에서 깻잎은 ‘perilla leaf’ 영문명과 함께 ‘Korean perilla’로 불리기도 한다. 한국인이 먹는 ‘허브’ 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깻잎은 우리나라에서만 즐겨먹는 채소다. 예로부터 깻잎을 다양한 요리로 먹어온 것은 한국인이 유일하다.

우리나라에서 깻잎은 쌈 채소의 주인공인 동시에 절임반찬이나 탕요리, 전, 김밥, 부각 등에 활용된다. 볶음요리와 순대·떡볶이에는 잘린 깻잎이 올려져 음식의 마지막을 장식하기도 한다. 맛과 영양소가 풍부한 깻잎이지만 외국에서는 요리에 활용하는 경우가 드물다. 우리만 이러한 혜택을 받기에는 다소 ‘아쉬운’ 채소다. 다행히 최근에는 깻잎이 새로운 수출 주력 품목으로 주목받고 있다.

  

일본 ‘기능성표시 식품’으로 등록, 꽃가루 알레르기에 좋은 성분 인정받아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산 파프리카, 딸기, 포도 등과 함께 깻잎을 새로운 수출 주력 상품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지난 2019년 발표한 바 있다. 정부의 결정에는 일본에서 늘어나기 시작한 깻잎 수요가 영향을 미쳤다.

한국산 깻잎은 지난해 5월 일본에서 ‘기능성표시식품’으로 등록되며 주목을 끌었다. 한국산 깻잎 포장에는 “이 상품에는 로즈마린산이 포함됩니다. 로즈마린산에는 꽃가루나 먼지 등의 불쾌감을 낮춰준다는 내용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눈에 불쾌감을 느끼는 건강한 사람에게 적합합니다”라는 기능성 표시 문구가 적힌 채 판매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깻잎의 로즈마리산 성분이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본에서는 꽃가루 알레르기 환자가 많아 큰 역할이 기대되는 기능성 성분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일본지사 관계자는 “깻잎은 일본에서 아직 생소한 채소이지만 기능성 표시식품 등록과 높은 항산화력의 인증 사실이 알려지면서 향후 입지를 넓혀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깻잎의 항산화력은 일본 토야마현 농림수산종합기술센터 식품연구소가 내놓은 결과이다. 현내의 농산물이나 가공품 34품목의 항산화력(ORAC측정)을 분석한 결과, 깻잎은 항산화력 수치 119로 가장 높게 측정됐다.

일본 내 ‘K-드라마’의 높은 인기도 깻잎 수요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다. 고기를 깻잎에 싸먹는 드라마 주인공들을 보면서 이러한 한국 식문화를 따라하려는 경우가 많아진 것이다. 현지에도 ‘일본 깻잎’이라 불리는 ‘시소(Shiso)’가 있지만 깻잎과는 다른 종류로, 맛과 향에 차이가 있다.

깻잎 특유의 맛과 향, ‘한국 고유의 맛’으로 알려야

일본 외에도 깻잎은 미국, 캐나다, 싱가포르, 홍콩 등으로의 수출 증가를 기대해 볼 만하다. 깻잎은 우수한 영양소를 지닌 채소이기 때문이다. 높은 항산화력도 가졌지만 칼슘의 훌륭한 공급원이다. 농촌진흥청 식품성분표(2017)에 따르면 뼈 건강과 수면에 도움을 주는 칼슘의 경우, 깻잎 100g당 296㎎이 들어있으며, 이는 쌈 채소의 경쟁자 상추(95g/㎎)와 슈퍼푸드 강자인 시금치(42g/㎎)보다 월등히 많은 수치다. 항산화 효능과 시력 보호에 좋은 베타카로틴 역시 대표 식품으로 알려진 당근(5516㎍/100g)보다 약 1.4배(7565㎍/100g) 많다. 철분도 풍부해 여성이나 임산부들이 철분제 대신 천연식품으로 챙겨먹기 좋은 채소다. 특히 일본에서 주목받은 로즈마린산은 피부 건강이나 치매 예방에도 도움되는 성분으로 알려져 있다. 국제학술지 식품화학(Food chmistry, 2004)에 따르면 깻잎과 다른 허브와의 로즈마린산 함량(㎎/g)을 비교한 결과, 밤(Balm)은 27.4 , 스피아민트(Spearmint)14.3, 로즈마리(Rosmary) 11, 타임(Thyme)은 8.7 수치에 그친 반면 깻잎의 경우 적게는 14.1에서 최대 76.3 까지 높은 수치를 보였다.

(왼쪽부터)깻잎 소고기쌈밥, 깻잎 새우전, 깻잎 부각[농촌진흥청 제공]

영양소가 풍부한 깻잎의 최대 약점은 외국인에게 생소한 향과 맛이다. 깻잎을 처음 맛본 외국인들은 까끌까끌한 표면과 고수 못지 않은 강렬한 향에 흠칫 놀랄 수도 있다. 하지만 깻잎 특유의 향과 맛은 오히려 고기 잡내를 없애준다는 장점이 될 수 있다. 깻잎에 들어있는 페릴라알데하이드 등의 식물성 정유 성분은 잡내와 함께 고기나 생선요리의 느끼하고 비린 맛을 잡아준다. 감자탕이나 곱창볶음 등에 깻잎이 올려지는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더욱이 전 세계는 에스닉 푸드(Ethnic Food, 이국적 요리)가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아시아 음식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에스닉푸드와 한류열풍으로 한국 식문화를 경험해보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이러한 추세는 한국 ‘허브’인 깻잎도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바게트에 고수 하나만 집어넣어도 베트남 음식이 되는 것처럼 깻잎은 한국 분위기를 전달하는 전통 식재료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전 세계에서 깻잎을 일상적으로 먹는 국가가 한국 뿐이라는 사실은 분명 활용가치가 높은 희소성이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