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내추럴푸드
  • 지금은 ‘풋귤’ 먹는 시기
  • 2021.08.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귤은 주황색이지만 초록색을 띤 ‘청귤’과 ‘풋귤’도 있다. 모두 동일한 청색귤로 보이기 때문에 풋귤과 청귤은 혼용되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의 소비자가 혼란스러워하며, 심지어 풋귤을 청귤로 표기한 채 판매하다가 적발된 사례가 나오기도 한다.

하지만 풋귤과 청귤은 다른 종류의 귤이다. 김상숙 농촌진흥청 감귤연구소 연구사는 “청귤과 풋귤은 청색이라는 색감때문에 헷갈리기 쉽지만 품종이 다르다”며 “청귤은 진귤 등의 재래감귤인 반면 풋귤의 대부분은 온주밀감 품종으로, 덜 익은 상태의 귤을 말한다”고 했다. ‘덜 익은’ 귤이므로 출하 기간도 아예 정해져 있다. 그 시기는 바로 지금이다. 8월 1일부터 9월 15일까지가 풋귤의 출하 기간이다.

 

풋귤 [농촌진흥청 제공]

굳이 익지도 않은 귤을 먹는 이유는 하나이다. 풋귤이 완숙귤보다 높은 항산화효과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즉 풋귤은 ‘덜 익은’ 감귤에 들어있는 ‘기능성 성분’을 사용할 목적으로 ‘정해진 시기’에만 출하된다. 김상숙 연구사는 “이 시기에 출하되는 풋귤의 기능성성분은 완숙귤과 비교해 플라보노이드 함량이 훨씬 높다”며 “그 중에서도 헤스페리딘 성분이 대표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농촌진흥청이 수년간 여름철 풋귤을 연구한 결과, 풋귤은 완숙 감귤보다 플라보노이드 함량이 높게 나타났다. 특히 플라보노이드 성분중 ‘헤스페리딘’은 풋귤 껍질에 100g당 812.5㎎이 들어있으며, 이는 완숙 감귤(397.5㎎/100g)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플라보노이드는 항산화, 항암, 항염증 등의 효과를 갖고 있으며, 헤스페리딘은 기존 동물실험에서 혈압 상승 억제와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의기능이 확인됐다.

풋귤이 완숙감귤보다 우수한 성분은 또 있다. 감귤류에만 함유된 플라보노이드 중 ‘노빌레틴’과 ‘탄제리틴’이다. 풋귤 껍질의 노빌레틴, 탄제리틴 함유량(70㎎/100g, 20㎎/100g)은 완숙 감귤(17.5㎎/100g, 3.75㎎/100g)보다 각각 4배, 5.3배 더 많다. 노빌레틴은 대사증후군 예방, 결장암에 대한 항암, 악성콜레스테롤인 저밀도지단백(LDL) 감소 등 효과가, 탄제리틴은 체내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신경세포를 보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농촌진흥청 실험에서는 노빌레틴 함유량이 높은 풋귤 추출물을 동물 세포(대식세포 동물 체내 모든 조직에 분포해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로 염증을 유발시켜 항염증 연구에 사용)에 투입한 결과, 염증유발물질 생성이 40%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20년에는 농촌진흥청과 제주대학교의 공동연구를 통해 풋귤 속 노빌레틴 성분이 신경 재생에도 도움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좌골신경 손상 동물모델에 노빌레틴을 처리하자, 신경 재생의 관련 지표가 대조군보다 높게 나타난 것이다. 또 풋귤은 완숙귤에 비해 구연산이 3배 높아 피로 물질인 젖산을 분해해 피로해소에도 이롭다.

이러한 기능성 성분 때문에 풋귤은 식품뿐 아니라 화장품 소재로도 사용되고 있다. 플라보노이드 성분은 노화에 따른 피부 미용에도 좋다. 최근에는 비만이나 발모 관련 연구도 활발하게 진행중이다. 현재욱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 소장은 “기능 성분이 많은 풋귤로 비만, 면역, 대사질환 개선 소재 개발 연구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콤한 풋귤의 계절이 돌아온만큼 가정에서도 풋귤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풋귤로 청을 만들면 풋귤 모히토나 풋귤 에이드 등의 음료에 이용할 수 있다. 풋귤청은 요리의 소스로 이용해도 좋다. 새콤한 문어숙회나 샐러드 등에 풋귤소스를 넣으면 맛이 잘 어우러진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